• 한은, '우리나라와 미국의 주요 물가 동인 점검' BOK이슈노트 발표

[사진=게티이미지]

우리나라의 물가상승 국면이 예상보다 길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물가상승압력이 점차 커지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공급병목 현상의 국내 파급, 방역체계 개편에 따른 수요 증대 등으로 높은 물가 오름세가 예상보다 오래 지속될 수 있다는 것이다.

27일 한국은행은 BOK이슈노트(우리나라와 미국의 주요 물가 동인 점검) 보고서를 통해 "올 들어 우리나라와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 격차가 크게 확대된 것은 미국에서 공급병목 및 경제활동 재개 관련 품목 물가 오름세가 빠른 속도로 높아진 데 따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올들어 우리나라와 미국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6개월 이상 물가 목표치(2%)를 상당폭 상회하는 등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에너지, 식료품과 같은 비근원품목이 최근 오름세를 주도하는 가운데 경기회복과 수요측 물가상승압력이 높아지면서 근원품목 기여도가 확대되고 있다. 미국에서도 경제재개 과정에서 상품물가를 중심으로 한 근원물가 상승률이 급상승하면서 에너지 기여도가 두드러지고 있는 모습이다. 

이에 한은이 한·미 양국 간 물가 오름세를 주도하고 있는 6개 부문(에너지·식료품 가격, 수요측 물가상승압력, 공급병목현상, 임금상승압력, 주거비, 유동성)을 점검했다. 그 결과 원유와 천연가스 등 원자재가격 상승 여파 속 에너지 가격이 최근 높은 물가 오름세를 주도하는 공통요인으로 파악됐다. 식료품 가격의 경우 국내에서는 높은 오름세를 나타낸 반면 미국에선 상승세가 낮아졌다가 최근 다시 반등했다. 경기회복에 따른 외식 등 수요측 물가상승 압력 역시 양국 공통 현상으로 파악됐다.

한은 관계자는 "내년에는 수급여건이 개선되면서 국제유가가 완만하게 안정될 것으로 보는 견해가 일반적이나 에너지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장기화될 가능성도 제기된다"면서 "국제 식량가격 상승세가 계속될 경우 가공식품과 외식물가 상방압력이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물가에 있어 공급차질과 임금상승압력은 서로 다른 모습을 보였다. 올들어 반도체 공급차질과 해상물류 지체 등 글로벌 공급병목 영향으로 미국에서는 자동차 등 내구재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한 반면 우리나라에서는 그 영향이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임금상승 역시 미국에서는 일부 대면서비스업 내 노동력 부족으로 임금상승세가 물가에 반영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다소 제한적이라는 평가다.

주거비는 우리나라와 미국에서 점차 오름세가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거비는 향후에도 지속적인 물가상승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것이 한은 시각이다. 

아울러 한은은 위기대응 과정에서 늘어난 유동성도 물가상승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늘어난 유동성이 향후 추가 물가상승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은 재정확대 규모에 비춰볼 때 국내보다는 미국에서 더 높을 것이라는 판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