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실상 尹측 주장 일축, 김기현 “역선택, 과학적 검증 안 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지도부는 26일 대선 경선 ‘경쟁력’ 조사 방식과 관련, 윤석열 예비후보 측이 주장하는 일대일 조사 방식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한번도 시도돼 보지 않은 방식인데다 변별력이 없어 추후 공정성 시비가 일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전례가 없는 안이 나오면 나중에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혼란에 빠질 수 있다”며 “과거 우리 당에 있었던 방법들 중에서 선택해달라는 주문은 선거관리위원들께 지금 하겠다”고 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이렇게 논란이 될 때는 원칙으로 돌아가는 것이 옳다”면서 “위인설관(爲人設官) 하면 안 되듯이 위인설법(爲人設法) 하면 안된다”고 했다.

이어 “위인설법을 하게 되면 나중에 불공정 시비가 붙어서 원팀을 만들어가는데 커다란 딜레마를 줄 수 있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우리가 그동안 경선 과정에서 지켜왔던 방식이 있기 때문에 그 방식대로 하는 것이 맞는다”면서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방식을 만들어서 도입하는 것은 불공정 시비의 우려가 있다고 본다”고 했다.

아울러 역선택 논란에 대해서도 “과학적으로 검증된 것이 없는 논란이다. 여기서 또 다시 논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는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당원투표 50%, 경쟁력조사 50%를 반영해 다음달 1~4일 투표를 거쳐 5일 후보를 선출한다.

경쟁력조사의 방식과 관련, 홍준표 후보 측은 4명의 후보 가운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상대로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를 선출하는 방식을 언급하고 있다. 기존 국민의힘이 해왔던 방식이기도 하다.

반면 윤 후보 측은 4명의 후보와 이 후보의 가상 양자대결을 실시한 뒤 이를 환산해 반영하자는 주장을 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