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 선전매체, 안중근 의사 독립운동 행적 보도

[사진 = 연합뉴스]



북한 선전매체가 안중근 의사 의거 112주년을 맞아 안 의사의 독립운동 행적을 열거하며 '반일' 의지는 변함 없다고 강조했다. 

'우리민족끼리'는 26일 '조선침략의 원흉을 처단한 안중근'이라는 기사에서 "안중근 열사의 이토 히로부미 처단은 일제의 식민지화 책동 죄행을 만천하에 까발리고 그를 반대하는 조선 인민의 반일의지를 과시한 애국적 장거"라고 밝혔다. 

이어 매체는 "하얼빈에서 반일애국의 총성이 울린 때로부터 112년이라는 기나긴 세월이 흘렀다"며 "세월이 흐르고 세대는 바뀌었어도 우리 인민의 반일의지는 오늘까지도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매체는 삼흥학교 설립, 서우학회 가입 등 안 의사의 독립운동 행적을 열거하면서 "반일 애국열사"라고 썼다.

1879년 황해도 신천에서 태어난 안 의사는 일제가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한 1905년 을사늑약 이후 사재를 털어 삼흥학교와 돈의학교를 세워 인재 양성에 힘쓰다가 일제의 강점이 본격화하자 의병운동에 투신했다. 1909년 동지들과 함께 손가락을 잘라 '단지 동맹'을 결성하고 일사보국(一死報國)을 맹세한 안 의사는 같은 해 10월 26일 중국 하얼빈(哈爾濱)역에서 침략의 원흉인 이토 히로부미를 향해 총을 3발 쏴서 모두 명중시켰다 

한편 이날 북한은 또다른 선전 매체를 통해 일본이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소식에 국가안전보장회의를 긴급 소집한 사실을 언급하며 "우리에 대한 적대의식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불손한 언동이 아닐수 없다"고 비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