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2SF가 후속 투자한 플라스크[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 D2SF(D2 Startup Factory)가 인공지능(AI) 기반 콘텐츠 기술 스타트업 ‘플라스크(Plask)’에 후속 투자했다고 26일 밝혔다.

플라스크는 네이버 D2SF가 예비 창업 단계에서부터 발굴하고 인큐베이팅한 팀이다. 플라스크가 이번 프리시리즈A에서 유치한 투자금은 30억원 규모로,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가 리드 투자했다.

플라스크는 포즈 추출 기술과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캐릭터 콘텐츠 제작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캐릭터의 움직임을 자동으로 제작하는 '애니메이팅 자동화' 기능이 특징이다. 캐릭터 콘텐츠 제작의 생산성을 크게 높일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회사는 연내 정식 솔루션을 선보일 계획이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대부분의 캐릭터 콘텐츠 제작이 수작업에 의존하고 있어, 메타버스의 부상으로 급증하는 콘텐츠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게 현실"이라며 "플라스크가 개발한 콘텐츠 저작도구의 가치는 점차 커질 것이고, 네이버와도 긴밀한 기술 시너지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네이버 D2SF는 2015년 출범 이후 지금까지 78곳의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최근에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기술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