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윤석열 후보는 '대통령은 전문가가 아니어도 된다, 사람만 잘 쓰면 된다'고 했다. 윤 후보가 캠프 운영하는 것만 봐도 SNS에서 이런 실수가 나오는데, 지금 사람을 잘 쓰는 게 아니지 않나”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 (윤석열 예비후보)

22일 열린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경선 맞수토론에서 유 후보와 윤 후보가 맞붙었다. 이날 토론에선 윤 후보가 ‘전두환 옹호’ 논란에 대해 사과한 직후 올린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논란이 됐다.

유 후보는 “윤 후보가 이 발언(전두환이 정치를 잘 했다)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국민 앞에 송구하다고 사과한 줄 알았는데, 오늘 새벽에 황당한 사진이 올라 왔다. 이 사진은 누가 찍었느냐”고 했다.

윤 후보는 “캠프 SNS 담당 직원이 집 근처 사무실에서 찍은 것 같다”면서 “저는 대구 토론을 마치고 새벽 1시반쯤 서울에 올라왔다”고 했다. 이어 “반려견을 데리고 간 것은 제 처(김건희씨) 같다. 찍은 것은 캠프 직원이 찍은 것으로 안다”고 했다.

유 후보는 “사과한 지 불과 10시간이 지나 이런 사진을 올렸다. 캠프 관계자가 국민을 완전히 개 취급하는 사진을 올렸다. 이 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했다.

윤 후보는 “제 불찰이다. 인스타에 사과(과일) 스토리를 올리겠다는 것을 제가 얘기하고 승인했으니 관련된 모든 불찰과 책임은 제가 지는 게 맞는다”고 했다.

이에 유 후보는 “(윤 후보가) 국민이 분노하지 않은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는데, 경선에서 통과하기도 전에 국민을 분노하게 만들고 있다”고 꼬집었다.

유 후보는 또 “윤 후보가 캠프 운영하는 것만 봐도 SNS에서 이런 실수가 나온다”며 “대통령은 시시콜콜하게 다 알 필요 없고 사람을 잘 쓰면 된다고 했는데, 지금 사람을 잘 쓰는 게 아니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에 윤 후보는 잠시 말을 잇지 못하다가 “누구에게 책임을 물을 게 아니고, 제가 사과 관련된 스토리를 하라고 재가했기 때문에 국민에게 질타를 받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유 후보가) 경제 전문가라고 해서 지켜봤는데, 경제 전문가인지 입증을 못한 것 같다”며 “본인의 경제 역량을 토론에서 보여줬어야 하는데, 인신 공격만 했다”고 공격했다. 그러면서 남부경제권에 비메모리 반도체 도시를 유 후보 공약을 언급하면서 전력 문제를 재차 언급했다.

윤 후보는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에 송전선을 끌어오는 데 이게 한 2~3년 걸렸다”고 했다. 이에 유 후보는 “전력이 없어서 공장을 못 지을 거라고 하시는데, 그게 말이 되는 얘기냐”면서 “왜 저렇게 전력 한 가지로 시비를 거시는지 제가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윤 후보는 유 후보를 ‘내로남불’이라고도 공격했다. 윤 후보는 “(유 후보가) 원내대표 때 (소득주도성장에 대해) 상당한 공감을 말씀하셨다”고 했다. 이에 유 후보는 “사실이 아닌 얘길 막 하시는 것”이라면서 “그렇게 말씀하시는 건 명백한 허위사실이다”고 했다.

유 후보는 지난 2015년 4월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야당이 제시한 소득주도 성장론도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이 정도의 내용을 성장의 해법이라고 말할 순 없다”고 했다. 윤 후보가 잘못된 얘길한 셈이다.

윤 후보는 또 “유 후보가 (지난 대선 때) 문재인 후보와 비슷한 탈원전 공약을 했다”고 하자, 유 후보는 “탈원전이란 표현을 제가 쓴 적이 없다. 이런 얘길 왜 하느냐, 캠프 사람들 다 갈아치우라”고 했다.

윤 후보가 “(원전의) 점진적 감축을 얘기하셨다. 이게 탈원전 아니냐”고 하자, 유 후보는 “아주 장기적으로 줄여나갈 순 있는 거다. 새로 원전을 지을 때 안전 문제를 신경 쓰는 건 너무나 당연한 얘기 아니냐. 우리나라만큼 동해안에 원전이 결집된 나라도 잘 없다. 그래서 분산시키는 게 맞는다고 말한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