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연이은 실수에 "대통령 후보라는 것에 자괴감"
  • 윤석열 동창 "너는 틀렸다"

윤석열 반려견 토리 인스타그램 [사진=인스타그램]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에 이어 ‘개 사과’ 논란에 휩싸이자 정치권이 강하게 질타하고 있다.

이소영 민주당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을 통해 “윤 전 총장의 SNS 게시물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분노를 넘어 이제껏 이런 인사가 야당의 대통령 후보로 거론됐다는 것에 자괴감마저 든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앞서 전두환씨를 옹호한 발언에 대해 지난 21일 '송구하다'고 했으나, 이내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SNS에 올렸다 삭제했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윤 전 총장이 여전히 국민을 조롱하고 있다며 분노했다.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은 전두환 발언에 대해 유감 표명을 하면서도 먹는 사과가 등장하는 사진을 올렸다”며 “‘전두환 찬양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는 요구가 자신에게 쏟아지는 상황에서 SNS에 사과 사진을 세 차례나 올렸다. 이쯤이면 우연이나 실수가 아니라 자신에 대한 비판을 조롱으로 응수한 것이라 볼 수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개’에 비유하고 ‘사과’로 조롱했다”며 “전두환씨 관련 망언으로 처참한 역사관을 드러내더니 이제 국민을 얕잡아보는 속마음을 드러내고 만 것”이라고 했다.

이 대변인은 “몇 년 전 ‘민중은 개·돼지’라는 발언으로 파면됐던 교육부 관료를 기억하느냐. 국민을 우습게 생각하는 사람은 대통령 후보는커녕 공직자의 자격조차 없다”며 “이런 인사를 대통령 경선후보로 내세우고 있는 국민의힘도 책임을 면할 수 없다. 국민을 두려워하는 정당이라면 즉시 국민 앞에 사죄하고 윤 전 총장을 경선후보에서 사퇴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도 자신의 SNS를 통해 윤 전 총장을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저는 민주당 후보 경선 이후 최대한 조용히 지내고 있지만 윤석열씨의 언동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그동안 저는 윤석열씨의 실언과 망발을 여러 차례 비판한 바 있는데 그래도 달라지는 것이 없다”고 했다.

그는 “특히 전두환씨를 옹호한 그의 망발은 바닥을 알 수 없는 그의 무지와 저급한 역사인식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며 “사과 요구가 빗발치는데 사과 사진을 SNS에 올린 그의 처사는 국민을 향한 조롱인지, 세상에 대한 무감각인지, 어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 “윤씨는 이미 대선주자의 자격을 잃었다. 그런 사람이 국가 최고책임자가 되겠다고 행세하는 현실은 대한민국의 위기를 예고한다”며 “윤씨는 광주와 전두환 독재 희생자들께 머리 숙여 사죄하고 대선주자 행세를 그만두길 거듭 요구한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의 이 같은 행동은 정치권뿐 아니라 정치권 밖에서도 지탄을 받고 있다. 

윤 전 총장의 동기동창인 기춘 전 재외동포재단 이사는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과 나는 대학 동기”라며 “박정희 말기인 79년에 대학에 들어가니 캠퍼스에 학생보다 형사가 더 많았다. 학교 안에서 시위를 해도 10분이면 주동자를 잡아가 3년 정찰제 징역을 매겼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박정희가 죽은 다음 민주화 열기는 전두환의 탱크에 짓밟혔다. 광주에서 시민들을 살육했고 캠퍼스는 공수부대 주둔지가 됐다”며 “기숙사에 살던 학생들은 아닌 밤에 홍두깨로 두들겨 맞고 쫓겨났고, 박정희‧전두환 정권은 나처럼 조용한 학생도 학생운동으로 몰아세웠다”고 했다.

그는 “윤석열, 이 친구는 나와 같은 시대를 살아왔는데 전혀 다른 기억을 하고 있다. 결과만 합리화할 수 있다면 헌법체계를 무시하고 민주주의를 불구로 만든 것도 용서할 수 있다는 식”이라며 “(이것은) 검찰총장 윤석열이 그렇게 살아왔다는 자백으로 들린다. 검찰총장이 해서는 안 되는 짓, 선택적으로 기억하는 것은 당구장에서 놀다 보니 못 본 게 아니라 품성 탓이다. 너는 틀렸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