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100명 중 66명이 생애 목표를 재설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SC제일은행은 모기업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이 한국의 자산가그룹(신흥부유층, 부유층, 초고액자산가층)을 대상으로 자산관리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6%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생애 목표를 재설정했다. 또한 응답자의 34%는 코로나19로 인해 자산관리에 대한 자신감이 떨어진 탓에 새로운 목표 달성에 필요한 조치들을 실행하지도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SC그룹은 지난 6~7월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 등 전 세계 12개 시장에 걸쳐 신흥부유층(emerging affluent), 부유층(affluent), 초부유층(High Net Worth)으로 구성된 자산가그룹 1만5649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를 진행했으며 지난 21일 그 분석 결과를 담은 '기대 자산 보고서(Wealth Expectancy Report)'를 공개했다. 한국의 경우 1082명의 자산가그룹을 대상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한국 자산가그룹은 보다 미래지향적으로 삶의 우선순위를 다시 설정했다. 생애 목표를 재설정한 응답자 가운데 46%는 건강 향상을, 39%는 더욱 편안한 노후를 각각 최우선 목표로 세웠다. 이를 위해 단순한 현금 저축보다는 선제적인 투자를 포함해 자산 증식을 위한 새로운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지만 많은 자산가그룹이 투자 자신감 약화 탓에 점차 위험 회피에 빠져들고 결과적으로 투자 활동이나 자산관리를 단순화하는 디지털 툴 활용에 나서지 못하는 상황에 처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진단했다.

자산가그룹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투자 자신감 약화는 상대적으로 신흥부유층에서 두드러졌다. 신흥부유층의 47%가 투자 자신감을 상실했다고 응답해 초부유층의 27%보다 훨씬 높았다. 이는 아직 자산을 형성 중인 신흥부유층일수록 투자 자신감을 회복할 수 있는 지원 조치가 없으면 자산가그룹에서 도태될 가능성이 더 크다는 의미이다. 한국 자산가그룹의 투자 자신감에 가장 큰 영향을 준 3가지 요소는 △금융시장의 변동성(40%) △소득 불충분(33%) △저금리(28%) 등이 꼽혔다.

아울러 자산가그룹의 31%는 65세 이전 은퇴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노후 준비 시작이 늦어지고 코로나19로 인한 자신감 상실도 발생함에 따라 자산가그룹의 상당수가 은퇴 후의 노후자금이 부족할 위험에 처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38%는 현재 노후 준비를 위한 저축·투자를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노후를 준비 중이라는 응답자도 은퇴 후의 주요 예상 소득원으로 '예금상품(40%)'과 '정부 연금(38%)'을 꼽았다. 이는 자산가그룹이 투자 자신감의 약화로 인해 적극적인 투자 활동에 나서지 않는다면 결과적으로 자산가그룹의 현재 행동(노후 준비 작업)과 미래 기대치(생애 목표) 간에 괴리가 발생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전 세계 자산가그룹 가운데 5가지 이상의 신규 투자나 전략을 시도한 투자자들은 거의 대부분(94%) 본인의 자산관리 결과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새로운 자산 유형으로의 투자 다각화 △포트폴리오 재조정을 위한 새로운 투자 전략 △지속 가능한 투자 기회 모색 등을 통해 보다 적극적인 투자 활동을 벌인 자산가그룹이 본인 자산에 대한 만족도도 높다는 의미다.

이런 현상은 한국에서도 마찬가지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후 자산 포트폴리오에서 5가지 이상의 변화를 시도한 한국 자산가그룹 가운데 71%가 본인의 자산에 더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콜린 치앙 SC제일은행 자산관리부문장(전무)은 "현금 저축만으로는 더 길어진 수명과 새로운 생애 우선순위 목표 달성에 불충분하기 때문에 자산가그룹에 장기 투자는 필수적"이라며 "새로운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다각화한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지금 당장 필요한 조치들을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