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 한국건축산업대전'서 '호야온돌' 선봬
 

호야홈텍이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21 한국건축산업대전'에서 호야온돌을 선보였다. 사진은 방문객들이 호야홈텍 부스를 방문해 제품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호야홈텍]



호야홈텍은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나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21 한국건축산업대전 참여해 '호야온돌'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한국건축산업대전은 대한건축사협회가 주최하고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11개 기관이 후원하는 국내 건축 관련 행사다.

행사에서 호야홈텍이 선보인 호야온돌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탄소복합소재 기술을 이용해 만든 친환경 건식온수난방판넬이다. 탄소복합소재와 원적외선을 방출하는 맥반석을 원재료로 활용해 열전도성과 축열성이 높다는 특징이 있다.

호야온돌 공사비는 단열재, 층간소음재를 제외하고 평당(3.3㎡) 15만원 정도다. 소형평수의 경우 습식방식보다 공사비가 싸고, 미숙련공 2명이 하루에 30평 정도를 작업할 수 있을 정도로 시공이 간편하다.

이정택 호야홈텍 마케팅본부장은 “호야온돌은 하부에 스치로폼으로도 불리는 EPP(발포폴리프로필렌), 상부는 금속판으로 구성돼 축열기능이 없고 꿀렁거림이 있는 기존 건식난방자재의 문제점을 보완한 제품”이라며 “단독주택, 빌라 등 거주용뿐만 아니라 사무실, 독서실 등에서도 쉽게 적용할 수 있어 향후 더 다양한 주거 형태에 적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