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입국 일정 하루 연기...24일 북핵협의 진행

성 김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 [사진=연합뉴스]


성 김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위해 23일 한국을 찾는다.

김 대표는 당초 22일 오후 입국한 뒤 다음날인 23일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교섭본부장과 북핵문제 등 한반도 주요 사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었으나, 일정이 연기되면서 24일 노 본부장과 북핵협의를 진행한다.

이번 협의에서는 한국 정부가 대북 관여 방안으로 제안한 종전선언에 대해 미국의 진전된 입장이 전달될지 주목된다.

한국은 종전선언을 북한을 대화 테이블에 복귀시키기 위한 신뢰 구축 조치로 추진하고 있다. 이에 북측은 '흥미로운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밝혔지만, 최근 연이은 미사일 발사에 이어 지난 19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까지 감행하며 도발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미국은 종전선언에 대해 비교적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지만, 최근 한·미 간 종전선언과 관련해 문안 협의까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측의 이해가 진전되면서 한·미 양측이 종전선언의 구성 요소가 될 수 있을 내용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누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워싱턴DC에서 18∼19일 열린 한·미, 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회동 이후 "(종전선언이) 북한과의 대화를 시작하기 위한 계기로서 상당히 유용하다는 한·미 간 공감대가 있다"며 미국도 심도 있게 검토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최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김 대표가) 미국 정부의 종전선언에 대한 정리된 입장을 가지고 오나'라는 질문에 "속단할 수 없지만, 진전이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