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확대
Next
  • 1 / 49
  •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다만 전 비행과정은 정상적으로 수행됐지만, 마지막 3단 엔진이 당초 목표보다 조기 연소하면서 누리호는 궤도에 안착하지 못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1일 누리호 결과 브리핑에서 "이륙 후 페어링 분리, 2단 분리가 잘 수행됐지만, 3단에 장착된 7톤급 액체 엔진이 521초간 연소하지 못하고 475초에 조기 종료됐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