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상정원과 트레이닝용 계단 등을 설치한 공영주차장 이미지 (사진=싱가포르 주택개발청 제공)]


싱가포르주택개발청(HDB)은 20일, 퀸즈타운을 ‘헬스지구’로 재개발한다고 밝혔다. 고령화 사회에 대응하기 위해 주민들의 건강증진을 위한 도시개발에 나선다. 싱가포르에서 이와 같은 조치가 실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업명칭은 ‘헬스 디스트릭트@퀸즈타운’. 신설되는 공영주택에는 주변 산책로와 공영병원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고, 주민들이 손쉽게 운동할 수 있는 설비도 갖춘다. 공영주택 입체주차장에는 옥상정원, 조깅레인, 보행 트레이닝용 계단 등을 설치한다.

기존 주택가는 공용공간을 재설계해 산책로에 휴식용 벤치를 증설하고, 트레이닝 설비 등도 늘린다. 식수를 통해 녹음이 우거진 도시로 정비해 신체적인 건강 뿐만 아니라 정신건강 증진에도 주력한다.

지구 내에는 싱가포르국립대학병원(NUH)와 알렉산드라병원 등 2곳의 종합병원이 있다. 이번 헬스지구 개발에는 주택개발청을 비롯해 2곳의 병원을 운영하는 국립대학의료시스템(NUHS), 싱가포르국립대학(NUS)도 공동으로 참여한다.

퀸즈타운은 1950년대에 싱가포르 최초의 신도시로 개발됐다. 주민 4명 중 1명이 65세 이상인 정도로 고령화가 진행됐다. 2030년의 싱가포르 전체 인구동향과 비슷한 연령수준이 현재의 퀸즈타운일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이 곳을 헬스지구개발지로 선정했다.

데스몬드 리 국가개발장관은 “퀸즈타운의 헬스지구화로 고령의 주민들은 물론, 전 세대의 주민들이 건강한 생활을 보낼 수 있으며, 앞으로 다른 지역에서도 이와 같은 사업을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