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처음으로 '위드 코로나(코로나19와의 공존)'를 실행하며 간신히 마스크를 벗은 영국이 다시 늘어난 코로나19 확진자 수와 브렉시트에 심화된 공급망 차질, 치솟는 에너지 가격이라는 삼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이에 경제 전문가들은 영국의 향후 경제 성장률에 대해 미심쩍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영국 런던에 설치되어 있는 거리두기 표지.[사진=AP·연합뉴스]

지난 19일(이하 현지시간) 영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4만8703명을 기록했다. '위드 코로나'를 시행한 후 3개월 만에 일주일 가까이 4만 명대를 넘기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다시 제한 조치를 도입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목소리 역시 나오고 있다. 같은 날 사망자 역시 223명에 달해 지난 3월 9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전문가들은 영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수정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9월 22일 코로나19 확진자가 4만명 대를 넘기 전에도 영란은행(BOE)은 이미 공급망 교란 등을 반영하며 3분기 영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지난 전망치 2.9%보다 낮은 2.1%로 하향 조정했다. 영국 싱크탱크인 재정연구소(IFS) 역시 코로나19로 입은 타격에서 경제가 회복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영국 재무부(HMT) 산하 예산책임청(OBR)이 작년 3월에 비해 올해 3월 향후 GDP 전망을 하향 조정했음을 언급했다.

영국 통계청에 따르면 영국의 2분기 경제성장률은 1.4%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던 직전 분기 대비 5.5% 상승했다. 지난 4월부터 2차 록다운을 해제하며 가계 소비가 늘어난 것이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S&P 글로벌은 영국 소비자들이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저축 비중을 크게 늘렸다며 가계의 소비 증가는 2022년 이후부터는 경제성장률에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브렉시트로 심각해진 공급망 차질 역시 영국의 경제성장률에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다. CNBC는 영국의 공급망 차질이 심각해진 이유 중 하나는 인력 부족이라며, 트럭 운전사만도 약 백만명이 더 필요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유럽연합(EU) 국민들이 브렉시트 이후 영국을 떠난 데다가 미국 등지에서도 심각한 인력 부족으로 시달리고 있어 영국만이 노동력 부족을 해결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영국 창고업 협회장은 지난 9월 창고업, 엔지니어링, 운송을 포함해 모든 부문이 심각한 인력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인 에너지 부족에 따른 가격 급등도 문제다. 에너지 대란을 겪는 유럽에 천연가스를 충분히 공급하겠다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호언에도 실제 유럽으로의 천연가스 공급량은 동결된 것으로 나타나면서 전 세계적인 에너지 가격 강세는 계속되고 있다. 앤드류 베일리 BOE 총재는 "에너지 문제는 (높은 인플레이션이) 더 장기화할 것"을 뜻한다고 17일 경제·통화 문제에 대한 자문그룹인 G30의 온라인 토론회에서 밝히기도 했다.

영란은행은 영국의 물가 상승률이 목표치인 2%의 두 배인 4%를 넘길 수 있다고 예상하고 있다. 지난 8월 영국의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대비 3.2% 상승했다. 1997년 1월 집계를 시작한 뒤 가장 큰 상승폭이다. 블룸버그는 영란은행이 이러한 상황에 대응해 올해 12월부터 금리를 올리기 시작할 수 있다고 19일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