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주 상하이 0.55%↓ 선전성분 0.01%↑ 창업판 1.02%↑
  • 전력난, 부동산 시장 침체 영향으로 3분기 GDP 둔화 예상
  • 호재도 공존...전기료 인상에 따라 관련 종목 상승세 기대

중국 증시 [사진=AP·연합뉴스]
 

이번 주(18~22일) 중국 증시는 중국 3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산업생산, 고정자산투자, 소매 판매 증가율 등 9월 주요 경제지표 발표 등에 따라 향방이 좌우될 것으로 시장은 전망하고 있다. 

지난주 중국 증시는 글로벌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우려가 커지면서 혼조세를 보였다. 이로써 상하이종합지수 주간 낙폭은 0.55%를 기록하며 마지막 거래일인 15일 3572.37로 마감했다. 반면 선전성분지수와 창업판지수는 일주일간 각각 0.01%, 1.02% 상승해 1만4415.99, 3276.32로 장을 마쳤다. 상하이와 선전 양대 증시 거래액은 9890억 위안으로 지난 11일부터 5거래일 연속 1조 위안을 밑돌았다.

중국의 9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사상 최고치로 치솟으면서 세계 경제에 중국발 인플레이션 공포가 엄습했다. 지난 14일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9월 중국 PPI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7% 상승했다. 이는 1996년 10월 국가통계국이 해당 통계를 발표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이번 주 중국 증시 주요 일정. [자료=트레이딩이코노믹스 등 종합]
 

이번주 증시 전망은 어둡다. 18일 발표되는 3분기 국내총생산(GDP) 발표에 따른 하락세가 점쳐진다. 중국에서 전력난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정책으로 일부 공장이 영향을 받은 데다 부동산 규제 속 중국 부동산재벌 '헝다’ 사태로 인해 부동산 시장이 요동치면서 성장률이 크게 둔화할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중국 3분기 GDP는 지난 분기에 비해 크게 둔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블룸버그와 니혼게이자이 전문가들은 각각 중국의 3분기 GDP 성장률을 5%로 전망했다. 이는 코로나19 충격 영향이 컸던 지난해 수치를 제외하면 1992년 이후 가장 낮은 분기 성장률이다.

앞서 중국의 1분기 GDP 성장률은 18.3%로 30년 새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기저효과를 감안하더라도 중국 경제가 높은 성장세로 부진을 털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2분기에는 7.9%에 그쳤다. 

같은 날 발표되는 소비·생산·투자·고용 지표도 전달에 비해 다소 부진할 전망이다. 트레이딩이코노믹스는 9월 소매판매액이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는 전달 2.5%에 비해 둔화한 것이다.

제조업 등의 동향 지표인 산업생산 증가율은 전년 동월 대비 4.4%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됐다. 이는 전달의 5.3%를 하회하는 것이다. 인프라 시설, 부동산, 기계장비 등에 대한 투자 지표인 1~9월 고정자산투자도 8.1% 증가해 전달의 8.9%에 비해 둔화할 전망이다.

이밖에 이번 주 중국 증시는 20일 발표되는 대출우대금리(LPR)에도 이목이 쏠린다. 다만 전문가들은 인민은행이 이번 달에도 LPR도 변동이 없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앞서 지난 15일 인민은행이 1년 만기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를 동결시켰다는 이유에서다.

중국 경제 매체 매일경제신문에 따르면 인민은행은 지난 15일 1년 만기 MLF를 통해 5000억 위안(약 109조원)의 유동성을 시중에 공급했다. 입찰금리는 기존과 동일한 2.95%를 유지했다. 아울러 이날 공개시장 운영을 통해 7일물 역환매조건부채권(역레포)을 가동, 100억 위안의 유동성을 시중에 공급하기도 했다.

호재도 공존한다. 중국 지방정부의 전기료 인상 소식은 관련 종목의 주가를 끌어올릴 전망이다. 17일 중국 증권시보에 따르면 중국 장쑤성 전력거래센터는 지난 15일 석탄 발전 전기료의 시장가 거래 체결에서 메가와트당 468.97위안에 낙찰됐다고 밝혔다. 이는 기준가보다 19.94% 상승한 것이다. 

사상 초유의 전력난에 시달리고 있는 중국이 석탄발전으로 생산되는 전기요금의 인상폭을 확대한 이래 첫 거래다. 앞서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지난 12일 석탄발전 전기요금을 시장 상황에 따라 최대 20%까지 인상할 수 있도록 허용했고, 에너지 다소비 기업에 대해선 이 제한폭을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