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반 모델과 함께 온라인 전용 모델 선보여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공식 온라인 판매 채널 '메르세데스 온라인 숍(Mercedes Online Shop)'에서 신차 판매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달 인증 중고차부터 판매를 시작한 뒤 이번에 신차로 판매를 확대했다. 

메르세데스 온라인 샵은 벤츠코리아의 공식 딜러 11개사가 주도적으로 참여해 차량을 판매하는 '마켓플레이스' 형태다. 내년에는 서비스 상품도 온라인으로 판매를 시작해 제품과 서비스를 아우르는 마켓플레이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고객은 온라인 숍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공식 딜러사들이 판매하는 차량 정보를 확인하고 주문할 수 있다. 차량 검색 페이지의 필터 기능을 사용해 △모델 △바디 타입 △색상 △옵션 △가격 등의 다양한 조건으로 원하는 차량을 찾아볼 수 있다. 또한 차량 별로 판매 중인 딜러사 정보가 표기돼 선택에 반영할 수 있다.

차량을 결정한 후에는 견적 및 상담 요청이 가능하다. '지금 주문하기' 기능을 통해 100만원을 온라인으로 결제함으로써 해당 차량을 즉시 예약할 수도 있다. 취소 시에는 전액 환불도 가능하다. 이후에는 해당 딜러사의 전시장 정보를 지도로 확인해 방문할 곳을 선택하고 계약서 작성, 잔금 처리, 차량 인수 등 남은 과정을 진행하면 된다.
 
벤츠코리아는 온라인을 통해 새로운 옵션으로 구성된 모델을 공개할 예정이다. 일정 시간이 지난 후 오프라인 전시장으로 확대 판매한다. 향후에는 온라인 샵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전용 모델도 선보이며 고객에게 선택의 즐거움을 선사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상국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세일즈 부문 총괄(부사장)은 "메르세데스 온라인 숍은 고객에게는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차량을 구매할 수 있는 이점을 제공하고, 딜러사에게는 온라인 가상 전시장의 역할을 함으로써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하는 역할을 한다"며 "시대의 흐름을 반영한 편리한 구매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고객들에게 항상 최상의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온라인 판매 플랫폼 '메르세데스 온라인 숍' 이용 모습. [사진=메르세데스 벤츠코리아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