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이 해외 팜(Palm : 기름야자) 사업에서 친환경 국제인증을 획득,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성과를 냈다.

5일 포스코인터내셔널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동부 파푸아 주에 위치한 팜 농장 법인 ‘PT.BIA’에서 팜 사업 관련 친환경 국제인증인 ‘RSPO 인증’을 취득했다.

RSPO 인증은 생산·유통·가공 등 팜 산업 전 단계에서 환경 보호는 물론 경영 투명성, 지속 가능성, 농장 책임경영, 지역사회 의무 등의 원칙과 기준을 엄격히 준수한다는 친환경 국제 인증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18년에 RSPO 멤버로 가입했다. 작년 3월 국내 기업 최초로 팜 사업 환경사회 정책인 ‘NDPE(No Deforestation, No Peat, No Exploitation)’를 선언하며 지속가능한 환경·사회 보호 활동을 펼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RSPO로부터 최종 승인받은 환경 보존 계획을 향후 25년간 이행하게 된다. 삼림·생태계 보존, 지역 주민 자립 지원 등이 포함된 ‘보존 프로그램’과 수질 관리, 식재를 통한 침수 예방 등이 포함된 ‘관리 프로그램’으로 나눠 추진할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작년 상반기 대비 23% 증가한 9만5000톤(t)의 팜유를 생산해 434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오는 2027년에는 연간 최대 생산량에 도달할 전망이어서 수익성 확대도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RSPO 인증을 취득하며 사업의 지속가능성을 인정받은 만큼, 선진국 등 다양한 시장으로의 팜유 판매처 다변화와 함께 안정적인 사업 확대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인도네시아 동부 파푸아 주에 있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팜 농장 법인 ‘PT.BIA’ 전경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