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품 판매 넘어 '브랜드 로열티 확보 전략' 돌입
제너럴모터스(GM)가 통합 소프트웨어(SW) 플랫폼 '얼티파이(Ultifi)'를 ‘4일 공개했다. 2023년부터 출시될 차세대 내연 및 전기 자동차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얼티파이는 GM이 고객 경험을 기반으로 자체 개발한 SW 플랫폼이다.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사용자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또는 각종 기기 앱 연동을 통해 무선으로 차량 내 소프트웨어에 쉽게 접근하고 설정할 수 있다.

GM은 얼티파이를 통해 고객들에게 한층 더 편리함과 디지털 라이프에 가까워진 일상을 제공하는 브랜드 로열티 제고 전략을 구체화했다.  

얼티파이의 기능은 GM의 진화형 전기 아키텍처인 차량 지능 플랫폼 'VIP'를 기반으로 한다. 사용자 맞춤 설정을 통해 본인에게 맞는 기능을 선택, 저장 및 타 기기와 연동할 수 있다. 
 
사용자는 얼티파이의 어드밴스드 클라우드 기능을 통해 다양한 디지털 라이프를 누릴 수 있다. 자동차와 스마트홈 기술을 연동해 집안의 온도 조절이나 보안 시스템 등의 설정도 가능하다. 

마크 로이스 GM 사장은 "수십 년 동안의 차량 소프트웨어 제작 경험을 바탕으로 견고한 플랫폼을 구축해 왔다"며 "고객들은 얼티파이를 통해 소프트웨어 서비스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을 것이며, 보다 빠르게 고객들에게 새로운 기능과 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너럴 모터스(GM)의 진화형 소프트웨어 플랫폼 '얼티파이(Ultifi)' 가상 이미지. [사진=제너럴 모터스(GM)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