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렌탈, 이사회 內 ESG위원회 신설…지속 가능한 성장 도모

김수지 기자입력 : 2021-09-29 10:25
위원장에 김현수 사장…ESG 경영 적극 추진
롯데렌탈이 지난 27일 이사회 내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를 신설하고 본격적인 ESG 경영에 나섰다.

롯데렌탈은 이번 ESG위원회 신설을 통해 경영활동에 ESG 관점을 접목하고, ESG와 관련된 주요 리스크와 기회를 관리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앞서 롯데그룹은 지난해 하반기 그룹 내 모든 상장사에 이사회 산하 ESG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롯데렌탈 ESG위원회는 위원장에 김현수 사장, 사외이사에 유승원 고려대학교 경영학 교수와 이윤정 르쿠르제코리아 대표이사로 구성됐다.

롯데렌탈은 전기차를 기반으로 환경보호와 사회공헌을 준수하는 ESG 경영을 지속 확대 중이다. 올해 환경부가 주관하는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K-EV100)’ 캠페인과 친환경 릴레이 캠페인 ‘고고챌린지’에 동참해 친환경 전기차 사업 확대를 약속했다.

또한 롯데렌탈과 그린카는 도로교통공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렌터카·카셰어링 이용자의 교통사고 예방 및 안전한 교통문화 조성 등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 나갈 예정이다.

김 사장은 “ESG위원회가 앞으로 회사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ESG 관점에서 회사의 주요 사안을 결정할 것”이라며 “환경과 사회에 이익이 돼 이해관계자와 함께 나아가는 ESG 경영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롯데렌탈 로고. [사진=롯데렌탈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