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용돈, 저축은행 파킹통장에 넣어보세요

이봄 기자입력 : 2021-09-20 10:30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명절 상여금을 쏠쏠하게 받았거나 추석 용돈 등으로 여유 자금 관리가 고민이라면 저축은행의 ‘파킹(Parking) 통장’을 이용해보자. 파킹통장이란 잠깐 차를 주차하듯이 단기간 돈을 예치해도 높은 금리를 제공하는 수시입출금 예금상품을 의미한다. 저금리 기조 속에서도 높은 수준의 금리와 함께 자금을 탄력적으로 운용할 수 있어 명절 여유자금을 관리하기에 안성맞춤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저축은행 파킹통장은 1.3~2% 수준의 금리를 제공한다. 시중은행의 입출금 통장이나 증권사 계좌가 0.1~0.2% 수준인 것에 비하면 파킹통장 금리는 상대적으로 높다. 주식 예수금과 같이 인출이 잦은 자금을 예치하기에 적합하다. 또 최대 5000만원까지 예금자 보호가 적용돼 안정성도 보장된다.

다만 파킹통장을 고를 때는 예치 기간이나 잔액 유지 등 가입 조건을 꼼꼼하게 따져야 한다. JT저축은행은 ‘JT점프업 저축예금’ 상품을 취급하고 있다. 기본 금리는 연 1.3%(지난 15일 기준, 변동)다. 예치 기간이나 잔액 유지 등의 까다로운 우대조건이 없다. SBI저축은행은 모바일뱅킹 앱 사이다뱅크를 통해 ‘입출금통장’을 제공하고 있다. 2억원까지 조건없이 연 1.2% 금리를 적용한다. 매월 1일부터 말일까지 이자를 계산해 매달 지급받는 게 특징이다.

웰컴저축은행의 자유입출금 상품인 ‘웰컴비대면보통예금’은 3000만원까지 조건없이 1.3% 금리를 제공한다. 최근 대신저축은행은 1.6%의 금리를 제공하는 모바일전용 ‘더 드리고 입출금통장’을 내놨다.  또한, 상상인저축은행의 ‘파킹통장 369 정기예금’의 가입금액은 10만원 이상이며 9개월 이상 예치 시 2.01%를 제공한다.

조금이라도 높은 이자를 찾아 여러 은행을 누비는 '금리 노마드족'이라면 저축은행의 ‘정기예금 가입 전용계좌’를 활용해보자. 정기예금 가입 전용계좌는 금융소비자가 여러 저축은행의 다양한 정기예금에 보다 쉽고 편리하게 가입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저축은행업계 고유의 비대면 금융서비스다.

정기예금 전용계좌는 업계 공동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앱) ‘SB톡톡플러스(+)’를 통한 비대면 정기예금 가입 전용상품이다. 저축은행에서만 개설 가능한 계좌로 가입용도 외의 수시입출금과 같은 거래는 전면제한된다. 또한, 정기예금 해지 후 5일 이내 예금가입이 없는 경우 자동해지 돼 대포통장으로 악용될 가능성도 차단했다.

정기예금 전용계좌를 활용하면 금융소비자는 하루에 여러 저축은행 정기예금을 동시에 가입할 수 있다. 저축은행들의 예금금리를 비교하고 가입 한도에 맞춰 목돈을 여러개의 예금상품에 분산투자할 수 있는 셈이다.

한편,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현재 저축은행 정기예금 평균금리(12개월 기준)는 2.23%% 수준으로 다른 업권보다 높다. 이는 현재 5대(신한·국민·하나·우리·농협) 은행의 정기예금 기본금리가 12개월 기준 0.55~1.26% 수준으로 1%가 채 안 된다는 점과도 비교된다.

저축은행업계 관계자는 "저축은행의 파킹통장은 시중은행보다 2배 이상 높은 금리를 제공하고 있어 명절 상여금, 용돈 등 목돈을 굴리기에 유용하다"며 "아이들이 받은 용돈으로 저축 습관을 길러주고 미래 교육자금과 같은 목돈까지 마련하고 싶다면 미성년자 대상의 ‘맞춤형 상품’을 살펴보는 것도 유리하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