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판빙빙 이어 정솽까지…연예인·인플루언서 '정기 세무조사' 나선다

김수지 기자입력 : 2021-09-19 16:15
中 인기배우 정솽, 탈세 혐의로 벌금 539억원 부과
중국이 인기 여배우 판빙빙에 이어 정솽의 탈세 사건을 계기로 유명 연예인에 대한 정기적인 세무조사를 예고하고 나섰다.

19일 인민망 등에 따르면 중국 국가세무총국은 전날 인터넷 홈페이지에 연예계 세금 질서 확립과 업계의 장기적이고 건전한 발전을 위해서라며 이러한 내용을 담은 연예인 세금 관리 방안을 발표했다.

관리 대상에는 유명 연예인은 물론 온라인 인플루언서를 지칭하는 '왕훙'(유명 크리에이터)도 포함됐다.

세무 당국은 먼저 유명 연예인과 인플루언서에 대한 세금 관리를 위해 연예인 소속 기업이나 개인 작업실이 법과 규정에 따라 세금 장부를 작성하고 납세 신고를 하도록 지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세금 납부와 관련해 문제가 있을 경우 자진 신고하면 감경하거나 처벌을 면제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해당 부서와 협회에 시정을 촉구한다는 방침이다.

상황이 심각할 경우 법에 따라 엄중히 처리하겠다는 경고도 덧붙였다.

특히 유명 연예인과 유명 인플루언서에 대해서는 정기적인 세무조사 방침을 밝혔다.

세무조사는 무작위로 검사 대상을 선정하고 인력을 파견해 조사하며 결과를 바로 공개하는 이른바 '쌍수기, 일공개' 방식을 적용하기로 했다.

세무조사 기관에 대한 감독도 강화해 세무조사 관계자의 부정행위가 드러나면 법에 따라 엄히 처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매니저나 제작자에 대한 세금 관리를 통해 연예인의 탈세를 예방·추적하는 한편 이들에 대한 세법 교육도 하기로 했다.

세무 당국의 이번 조사는 고액의 출연료를 받고도 숨긴 것으로 알려진 인기 배우 정솽 사건이 기폭제가 됐다.

상하이 세무국은 정솽이 2019∼2020년 개인소득 1억9100만 위안을 신고하지 않았으며 세금 4526만여 위안을 탈루하고 2652만여 위안의 세금을 덜 납부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정솽에게 추징금과 벌금 등 총 2억9900만 위안(약 539억원)을 부과하는 결정을 내렸다.

앞서 중국 정부는 2018년 인기 여배우 판빙빙의 탈세 사건이 큰 파장을 일으키자 영화계 종사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세무조사 방침과 함께 누락된 세금에 대한 자진 납세를 요구했다.

당시 중국 관영 매체는 영화계 종사자들이 정부 발표 이후 115억5300만 위안(약 1조9150억원)의 세금을 자진 납부했다고 보도했다.
 

탈세 혐의로 벌금 539억원을 부과받은 중국 인기배우 정솽. [사진=아주경제 DB]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