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챙기기 나선 김부겸 총리 "청년에 미안해 고개 들 수 없다"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9-17 15:05
4대 그룹 총수 만나 청년 일자리 창출도 요청

김부겸 국무총리가 17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제2회 청년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청년 1000여명의 희망메시지를 담은 타임캡슐을 전달받고 있다. (왼쪽부터) 도쿄패럴림픽 최예진(보치아) 선수, 한 사람 건너 김 총리, 도쿄올림픽 우상혁(높이뛰기)·김민정(사격) 선수, 도쿄패럴림픽 최광근(유도) 선수가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연일 청년 챙기기에 나섰다. 청년 문제의 가장 큰 부분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직접 대기업 총수를 만나 채용 확대방안을 논의하고, 청년들의 애로사항을 듣기 위한 자리도 꾸준히 마련하고 있다.

김 총리는 최근 KT에 이어 삼성과 두 번째 '청년희망ON' 프로젝트 파트너십을 맺고 3년간 3만개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 이어 LG그룹 구광모 회장과 만나 청년 일자리 사업을 논의할 예정이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김 총리는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과 SK그룹 최태원 회장 등 다른 대기업 총수와의 만남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모두 청년들의 일자리 고통을 해결하기 위해서다.

17일에는 제2회 청년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청년들의 고민을 직접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김 총리는 "우리 사회의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면서 그 상흔이 고스란히 청년들에게 전해지고 있다. 사회가 응답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국무총리가 아니라 부모 세대의 한 사람으로서 꼭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 지금 청년들이 겪고 있는 문제들은 여러분의 잘못이 아니다"라며 "어느 누구도 그 책임을 청년들에게 지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총리는 "청년 일자리 문제는 송곳처럼 부모 세대의 가슴을 찔러온다. 미안해서 고개를 들 수 없다"며 "청년들의 얘기가 제 자식이 겪는 일 같아 목이 콱 메어 올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도쿄올림픽 우상혁(높이뛰기)·김민정(사격) 선수, 도쿄패럴림픽 최광근(유도)·최예진(보치아) 선수가 참석해 청년에게 응원메시지를 전하고 청년 1000여명의 희망메시지를 담은 타임캡슐을 청년대표로서 김 총리에게 전달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