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박소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 선정

최송희 기자입력 : 2021-09-16 10:58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낙점됐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16일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이 오는 10월 6일 저녁 영화의전당에서 열리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맡는다"라고 밝혔다.

앞서 송중기는 올해 영화 '승리호'부터 드라마 '빈센조'까지 연이은 흥행으로 이유 있는 증후군을 일으켰다. 2008년 '쌍화점'으로 데뷔 후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남자' '태양의 후예' '아스달 연대기', 영화 '늑대소년' '군함도' 등을 통해 연기력과 대중성 모두 증명하며 명실상부 글로벌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여기에 현재 촬영 중인 영화 '보고타'까지 캐릭터와 장르, 시대를 넘나들며 배우로서 한계 없는 스펙트럼을 펼쳐내고 있다.

박소담은 영화 '상의원'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등 매 작품 개성 있는 연기를 선보였으며 '검은 사제들'로 대중들에게 독보적인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이듬해 청룡영화제 여우조연상, 백상예술대상 신인연기자상을 수상하며 단숨에 충무로 대세로 자리매김했으며 이후 연극 무대, 스크린, TV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영화 '기생충'에서 반지하 집에 사는 막내딸 '기정'으로 분해 영화에 밀도를 더하는 인상적인 연기로 전 세계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천만 영화 필모그래피까지 갖추게 됐다.

송중기와 박소담을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열흘간 개최될 예정이다.

한편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은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가 폐막작은 홍콩의 전설적인 가수이자 배우 매염방의 일대기를 다룬 렁록만 감독의 '매염방'이 선정됐습니다.

공식 선정작 70개국 223편에는 거장들의 작품과 칸·베를린·베네치아 등 주요 국제영화제 수상작, 배우 전종서와 정정훈 촬영감독이 참여한 해외 작품, 최근 주목받는 한국계 미국 감독 저스틴 전의 작품 등 화제작들이 포함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