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기업 매출액 18.7% 상승…증가율 '역대 최고'

배근미 기자입력 : 2021-09-15 12:00
한국은행, 15일 '2021년 2분기 기업경영분석' 발표

[사진=AP연합뉴스]

올해 2분기 국내 기업들의 매출액 증가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주력산업을 중심으로 한 제조업은 물론이고, 최근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은 비제조업의 회복세도 본격화된 데 따른 것이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2분기 기업경영분석' 자료에 따르면 기업 성장을 나타내는 매출액증감률은 2분기 기준 18.7%로 집계됐다. 이는 전 분기(7.4%)보다 상승폭이 확대된 것으로,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후 역대 최고치이기도 하다. 앞서 매출액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시점은 지난 2017년 3분기로 당시 13.8%를 기록한 바 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과 비제조업이 동반 상승했다. 제조업 매출액은 금속제품과 석유, 화학 등의 영향으로 지난 1분기 10.4% 수준에서 2분기 24.3%로 큰 폭 확대됐다. 코로나19 타격을 크게 받은 도매 및 소매업, 음식·숙박업 등이 포함된 비제조업 또한 12.4%를 기록하며 전분기(3.3%) 대비 4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대진 한은 경제통계국 기업통계팀장은 "2분기의 경우 글로벌 경기 회복세에 따라 수출 호조가 계속되면서 제조업과 비제조업 매출액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비제조업에 대해서도 "음식·숙박업종의 경우 매출액이 지난 1분기 -2.3%에서 27.5%로 상승세를 보였다"면서 "(해당 업권의)2분기 영업이익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16.4%)에 이어 -4.1%로 감소세가 지속되긴 했으나 점차 완화되는 모습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이 기간 기업들의 총자산증감율은 1.4%로 직전 분기(3.3%)보다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업종 별로는 제조업의 총자산 증가규모가 1분기 3.5%에서 2분기 1.4%로 급감했다. 비제조업 역시 3.0%에서 1.3%로 축소되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지난해 같은 기간(1.1%)과 비교하면 총자산 증가규모는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자산 감소세는 전분기 미지급배당금 이슈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김대진 팀장은 "1분기에 미지급된 배당금이 2분기에 지급되면서 기업들의 총자산이 매출액 대비 상대적으로 줄었다"며 "비제조업 가운데 가스업체 같은 경우 1분기 겨울철 난방수요가 많다보니 (그에 따른)대금 지급이 2분기 중에 많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매출 개선세 속 수익성도 개선됐다. 기업의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매출액영업이익률은 7.4%를 기록해 1년 전(5.2%)보다 2.2%포인트 상승했다. 제조업(5.5%→9.1%)의 수익성은반도체 수출 증가 및 가격 상승에 힘입어 전기·전자부문이 견인했다. 같은 기간 비제조업의 매출액영업이익률(4.8%→5.4%)역시 운수업의 컨테이너 운임 상승이 영향을 미쳤다. 

1분기 기업의 안정성을 나타내는 부채비율은 86.6%로 직전 분기(89.9%)보다 3.3%포인트 하락했다. 전기와 전자, 기계, 석유와 화학 등 주력산업을 중심으로 영업활동 호조에 따른 순이익이 늘면서 부채비율이 낮아진 데 따른것이다. 전체 자본 중에서 이자를 지급하는 차입금이 차지하는 비중을 나타낸 차입금의존도 역시 직전 분기 24.9%에서 2분기 24.6%로 개선됐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