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홍준표, 혼자 슬랩스틱 코미디...이영돈 어떤 사람인지 몰랐나"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9-15 11:13
"윤석열 같은 후보 있었나...'억까' 아닌 '스까' 후보" "김석기 의원 발언 도 넘어...국회 차원 징계 청구"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을 향해 "자영업자, 소상공인에게 직접 사과하고 이영돈 전 피디(PD)에 대한 영입 철회를 발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홍 의원이 전날 이 전 피디의 대선캠프 영입을 발표한 지 세 시간 만에 영입을 철회한 점을 언급하며 "스스로 걸려 넘어지는 슬랩스틱 코미디를 선보였다"고 평가했다.

그는 "홍 의원은 이 전 피디가 어떤 사람인지 몰랐느냐"며 "황토팩 사업을 하던 배우 고(故) 김영애씨는 가짜뉴스의 대명사인 이 전 피디의 중금속 황토팩 방송 이후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다가 끝내 2017년 췌장암으로 사망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자영업자께서 이 전 피디 방송에 피해를 호소했다"면서 "언론중재법이 필요한 이유를 절실히 보여준 나쁜 방송, 나쁜 뉴스 사례"라고 거듭 질타했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모든 것을 결정한 당사자로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직접 사과하고 영입 철회를 발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자신의 대선 캠프에 이 전 피디를 영입하기로 했다고 직접 발표했다. 그러나 홍 의원은 이 전 피디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확산하자 세 시간 만에 글을 올리고 "이영돈 피디와 방금 상의해서 일단 영입을 보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고발 사주 의혹과 장모 문건 의혹에 휘말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 "과연 이런 후보가 과거에 있었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이 정도면 억지로 까는 '억까'가 아니라 스스로 까는 '스까' 후보라고 얘기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밝혔다.

그는 "대검찰청을 불법 정치 공작소로 만들고 가족 측근을 위한 무료변론사무소로 만든 윤석열 후보를 감싸기 위해 국민의힘은 오늘도 당력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이걸 바라보는 국민께선 한숨을 쉬고 계신다"고 강조했다.

송영길 대표 역시 "윤석열 감독, 검찰과 국민의힘 공동 주연의 고발 사주, 국기문란 사건의 퍼즐이 하나둘 맞춰지고 있는 것 같다"며 "윤 후보의 손발이었던 대검은 총장 장모의 범죄 혐의를 비호하기 위해 집사, 변호사, 해결사처럼 움직였다. 어떤 검사가 이걸 작성했는지 대검 내부 감사를 통해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피력했다.

송 대표는 "검찰권의 완전한 사유화, 검찰 조직의 완벽한 하나회 같은 충격적인 실체가 고스란히 확인된 꼴"이라며 "이번 폭로로 고발 사주 사건에 대한 윤 후보의 직접 관련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 합리적으로 생각해보면 지난 3월 장모 비리 혐의 대응 문건을 작성하고 이를 기초로 4월 총선 직전 국민의힘에 고발 사주 문건을 건넸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자신의 존재 근거를 확인할 수 있도록 철저한 수사를 부탁한다"고 주문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윤 원내대표는 전날 대정부질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간첩의 도움을 받아 당선됐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논란이 된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국회 차원의 징계를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김 의원 발언은 온 국민을 놀라게 한 발언"이라며 "도를 넘는 발언은 일종의 대선 결과를 부정하는, 국민 대의기관으로서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발언이고 막말의 정도를 넘어서는 발언"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이어 "저희 당은 김 의원 발언에 대해 반드시 당 차원의 사과와 징계가 필요하다고 본다. 국회 차원의 징계를 청구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