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고발사주' 의혹 압수물 정밀분석 나섰다

신진영 기자입력 : 2021-09-14 16:23
압수물서 별다른 증거 나오지 않아 난항 예상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 압수수색을 마친 공수처 검사들[사진=연합뉴스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고발사주' 의혹 관련한 압수물 정밀 분석에 돌입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의 압수물에서 의혹을 규명할 단서를 포착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는 전날 김 의원과 손 검사의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물 정밀 검토에 나섰다. 특히 공수처는 고발장을 작성한 검사가 누구인지 찾기 위해, 손 검사의 통화·문자 기록과 이메일 등을 면밀히 살펴볼 예정으로 알려졌다.  

해당 '고발사주' 의혹은 누가 고발장을 작성하고 전달했는지가 핵심이다. 그러나 김 의원과 손 검사는 수사 과정을 잘 아는 전·현직 검사인 데다, 압수물 정밀 분석을 한다고 해도 압수물에서 별다른 증거가 나오지 않아 수사의 난항이 예상된다는 게 법조계 시각이다. 

김 의원은 지난 13일 공수처의 2차 압수수색이 끝난 후 취재진에게 "(압수수색에) 최대한 협조를 했다"며 "다 뒤져보고 영장에 있는 증거물은 없다고 해서 (공수처가) 가져간 것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대검은 손 검사가 고발장 전달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대검은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의 휴대폰 원본 포렌식 작업을 통해 문제의 고발장을 전달받은 시점이 지난해 4월 3일과 8일이라는 사실과 '손준성 보냄' 표시에 조작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 

공수처는 압수물 분석과는 별개로 참고인 조사를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 손 검사와 윤 전 총장의 주변인들이 지난 총선 때 어떤 영향을 끼치려는 계획을 꾸몄는지, 고발장 제출 이후의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논의했는지 등 공모 관계를 들여다볼 예정이다. 

한편 공수처가 손 검사의 신병을 확보할 가능성도 있다. 손 검사가 텔레그램 계정을 원격으로 탈퇴한 정황이 발견돼 공수처로서는 추가 증거인멸을 방지하기 위해 선제 조치에 나설 명분이 있다는 분석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