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차피 대선 후보는 이재명'에 한발 더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1일 오후 대구 수성구 호텔인터불고 컨벤션홀에서 열린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합동 연설에서 정견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1일 호텔인터불고 대구 컨벤션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경선 투표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1.12%(5999표)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27.98%(3284표)를 얻었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14.84%(1741표), 정세균 전 국무총리 3.60%(423표), 김두관 의원 1.29%(151표), 박용진 의원 1.17%(137표) 순으로 뒤를 이었다.

민주당 대구·경북 선거인 수 1만6170명 중 투표자 수는 1만1735명으로, 투표율은 72.57%였다.

이 지사는 앞서 대전‧충남과 세종‧충북을 합한 충청지역에서도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이에 충청지역과 대구‧경북지역을 합친 누적 득표율은 이 지사가 53.88%(2만7046표), 이 전 대표 28.14%(1만4125표), 추 전 장관 8.69%(4360표), 정 전 총리 6.24%(3134표), 박 의원 2.09%(1048표), 김 의원 0.97%(485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