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차량용 반도체값 인상’ 업체 3곳에 벌금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9-10 22:13

사진은 9월 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의 전기자동차 충전소. [사진=연합뉴스 제공]


전 세계적으로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시장감독기관이 차량용 반도체 가격을 인상한 판매업체들에 벌금을 부과했다.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SAMR)은 10일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최근 업체 3곳에 총 250만 위안(약 4억50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대상 업체는 상하이체터(上海鍥特) 전자유한공사, 상하이청성(成勝) 실업유한공사, 선전위창(深圳譽暢) 과기유한공사다.

당국은 향후에도 반도체 시장 가격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매점매석이나 가격인상 등 위법행위를 엄격히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이번 조치가 반도체 부족으로 생산 차질을 겪고 있는 자동차 업계를 돕기 위한 것이다”라고 짚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