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중증 응급환자 극적 일상복귀

[사진=성남시의료원 제공]

경기 성남시의료원은 코로나19 중증 응급환자였던 이모(53·여)씨가 의료진의 헌신과 노력으로 건강하게 퇴원하게 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시의료원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5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성남시의료원에 입원했으나 병세가 급격히 악화돼 곧바로 중환자실로 옯겨졌다.

인공호흡기 치료에도 불구, 환자의 폐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아, 체외막산소화장치, 즉 에크모(ECMO) 치료를 시행하는 등 치료에 열의를 다했다.

에크모(ECMO)란 환자의 폐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되지 않을 때 환자의 혈액을 빼내 산소를 공급해 다시 몸속으로 넣어주는 기계순환호흡보조 장치를 말한다.

이씨는 격리 중환자실에서 에크모 치료를 시작한지 49일째 코로나 격리해제 될수 있었고, 보다 적극적인 재활치료를 위해 일반중환자실로 이송됐다.

이후 에크모 시행 59일째 되는 날 장치를 제거하게 됐으며, 적극적인 호흡과 보행재활을 통해 산소없이 걸을 수 있는 상태로 퇴원해 일상으로 복귀했다.
 

[사진=성남시의료원 제공]

한편 이씨 주치의인 흉부외과 박준석 과장은 “환자는 코로나 19감염이 급격히 악화되는 위중한 상태였지만 다행히 성남시의료원에 에크모 장비와 운영팀이 갖춰져 있어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면서 “코로나19 팬데믹과 같은 재난 상황에서 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공공의료 네트워크를 육성해 공적의료자원이 한국의료 하나의 큰 축이 될 수 있도록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