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장소 제약 없는 ‘원격진료 솔루션’으로 비대면 의료시장 공략

김수지 기자입력 : 2021-08-25 10:00
다자간 화상회의 플랫폼 기반...1:1 원격진료, 콘퍼런스까지 활용 다양한 병원 TV 라인업, webOS 기반 병원 특화 솔루션도 공급
LG전자가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병원용 원격진료 솔루션을 통해 코로나19 시대 한층 중요성이 커진 비대면 의료 시장 공략에 나선다.

LG전자는 최근 병원용 디스플레이와 함께 사용하는 원격진료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원격진료 솔루션은 다자간 화상회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입원 및 외래 환자를 위한 원격진료뿐 아니라 대규모 학회 등에도 활용할 수 있다.

이 솔루션은 병력, 입∙퇴원 기록 등 환자 정보를 기록한 전자의무기록(EMR)이나 병원정보시스템(HIS)과 같이 개별 병원이 자체 구축하고 있는 병원 시스템과도 손쉽게 연동된다.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여서 장소 제약 없이 외부에서도 접속할 수 있다.

LG전자는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 이지케어텍㈜과의 기술 협업으로 솔루션을 개발했다. 이지케어텍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국가방위부병원(MNGHA) 산하 70여 개 클리닉에 이 솔루션을 공급하는 수출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이 중환자실 모니터링 및 비대면 협진에 이 솔루션을 활용한다.

올 초 한국무역협회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비대면 의료에 대한 선호도가 증가하면서 전 세계 원격의료 시장 규모는 재작년 612억 달러(약 71조3460억원) 규모에서 오는 2027년 5595억 달러(약 625조838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기존에 확보해 온 디스플레이 역량에 차별화된 소프트웨어까지 더한 통합 솔루션 공급 역량을 바탕으로 병원 TV 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는 65, 55, 49, 43, 32, 24형 등 병원 내 필요한 공간별로 적용 가능한 다양한 크기의 병원 TV 라인업을 갖췄다. 15.6형 화면에 터치가 가능한 입원실 병상용 개인 TV도 출시한 바 있다.

병원 TV는 독자 소프트웨어 플랫폼 webOS를 기반으로 병원 소개, 시설 안내, 원격 도움요청 등 병원과 병원을 방문하는 환자들에게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병원 운영자는 해당 병원만의 맞춤형 홈 화면을 만들 수 있어 자체 시스템이 없는 중소형 병원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또 동일한 네트워크에 연결된 모든 TV를 한 번에 제어할 수 있어 유지∙관리도 편리하다.

백기문 LG전자 ID사업부장(전무)는 “하드웨어부터 소프트웨어까지 설치 공간과 목적에 최적화한 통합 솔루션 공급 역량을 앞세워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지속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가 개발한 원격진료 솔루션을 활용해 비대면 진료가 이뤄지는 모습. [사진=LG전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