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재 발굴이 국가의 경쟁력'…정몽구 명예회장 의지 반영
  • 총 5대 분야의 인재 육성 프로그램 본격 가동
현대자동차 정몽구 재단이 기존 장학사업을 '현대차 정몽구 스칼러십'으로 개편하고 미래 인재 육성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설립자인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의 '인재 발굴이 국가의 경쟁력'이라는 의지를 반영해 장학사업을 이같이 개편한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차 정몽구 스칼러십은 소외계층 지원 및 문화예술 후원으로 사회 변화·혁신을 주도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이끌 차세대 리더를 육성하기 위한 플랫폼이다.

재단은 우선 5년간 5개 분야에서 1100명에 달하는 인재를 육성한다. △글로벌 △미래산업 △국제협력 △사회혁신 △문화예술 등이다. 향후 변화하는 시대상과 인재상을 반영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수혜 대상과 분야를 지속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글로벌 부문을 통해서는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아세안 8개국 석박사 중 선발을 통해 국내 소재 주요 대학원 유학을 지원한다. 미래산업 부문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나갈 미래 과학기술 리더 양성에 힘쓴다. 지능정보기술·바이오헬스·에너지 신산업 등 미래산업 분야 국내 대학(원)생에게 장학금 등을 지원하며 성장 후원에 앞장선다. 

또한 국제협력 부문에서는 국제기구에 진출을 희망하는 대학(원)생들이 국제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관련 교육 기회 제공 및 해외 진출 장학금을 지원한다. 사회혁신 부문에서는 현대차그룹 주요 계열사와 협력을 통해 사회적기업가 및 소셜벤처 육성에 나선다. 문화예술 부문에서는 세계무대에서 활약할 차세대 미래 문화 리더 양성을 추진한다. 클래식, 국악, 무용을 전공하는 중고생 및 대학생을 선발해 장학금과 더불어 체계적인 교육을 지원한다.·
 
'정몽구 장학생 성장지원 패키지'도 새롭게 마련했다. 글로벌 무대에서 우수한 성과를 거둔 장학생에게 추가적인 장학금을 지원하는 제도다. 해외 100위권 이내 우수대학(원)에 진학한 장학생을 대상으로 장학금을 최장 5년간 지원하며, 국제 저명 학술지 논문 게재, 국제 콩쿠르 입상 등 국제 활동 성과가 뛰어난 장학생에게 장학금을 추가로 제공한다.

재단은 현대차 정몽구 스칼러십 지원 종료 이후에도 국가별 글로벌 장학생 동문회를 운영하는 등 '펠로우십'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적인 교류와 후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은 "현대차 정몽구 스칼러십을 통해 우수 인재들이 미래세대 리더로 성장할 수 있는 국내 최고 수준의 장학 지원을 펼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 미래세대를 이끌 리더 육성에 앞장서는 대한민국 대표 공익재단으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현대자동차 정몽구 재단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