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월 그룹 창립기념일 '메모리얼 데이'서 추도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아버지인 고(故) 최종현 SK 선대회장이 타계한 지 오는 26일로 23년이 된다.

24일 재계에 따르면 SK그룹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 상황 등으로 별다른 추모 행사 없이 조용히 고인을 기릴 예정이다. 2018년에는 최 선대회장의 20주기를 맞아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대대적인 추모행사를 열고 최 회장이 사재인 SK㈜ 주식 20만주(520억원 상당)를 출연해 최종현 학술원을 출범시켰다.

이전에는 SK 총수 일가와 주요 경영진이 경기 화성시 봉담읍 선영에서 기일에 맞춰 추모식을 했으나 2018년부터 그룹 창립기념일인 4월에 '메모리얼 데이' 행사를 열고 최종건·종현 형제를 추모행사를 같이 하고 있다. 다만 지난해와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을 고려해 화상으로 행사를 진행했다.

올해 메모리얼 데이에서 최 회장은 추도사를 통해 "최종건 창업회장과 최종현 선대회장이 사회 전체 발전을 위해 늘 고민하면서 강조했던 사업보국 정신,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 인재 육성의 의지가 소중한 의미로 다가오고 있다"고 전했다.

최 선대회장은 1973년 창업주이자 형인 최종건 회장이 타계하며 당시 선경(현 SK) 회장직에 올랐다. 1980년에는 대한석유공사(유공)를 인수하고 1983년 해외 유전 개발에 나서 이듬해인 1984년 북예멘 유전 개발에 성공했다. 1991년 울산에 합성섬유 원료인 파라자일렌(PX) 제조시설을 준공하며 수직계열화를 완성했다.

이후 정보통신 분야를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은 최 선대회장은 미국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에 투자하며 이동통신사업을 준비했고 1994년 한국이동통신 민영화에 참여, 이동통신사업에 진출했다. 1974년 사재를 털어 한국고등교육재단을 설립, 평생을 인재 양성에 힘썼다. 1993년부터 1998년 동안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을 맡아 병마와 싸우면서도 경제 살리기를 호소했다.
 

폐암수술을 받은 고(故) 최종현 회장(가운데)이 IMF 구제금융 직전인 1997년 9월, 산소 호흡기를 꽂은 채 전경련 회장단 회의에 참석해 경제위기 극복방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SK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