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부 물류업체 직원 부품 옮기는 과정서 설비에 끼여 사고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외부 물류업체 노동자가 사고로 숨졌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께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외부 물류업체 근로자 60대 A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A씨는 운반해온 부품을 공장으로 옮기는 과정에서 물건을 싣고 내리는 리프트 설비에 몸이 끼이는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고용노동부는 회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현대차 울산공장의 사망 사고는 올해만 두 번째다. 올해 초 현대차 울산1 공장에서 청소를 하던 협력업체 직원이 고철을 압축하는 장비에 끼이는 사고를 당해 숨졌다.

이에 현대차는 예정됐던 신년회를 취소하고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전경.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