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그룹, 올해 말복에도 건설근로자·임직원에 삼계탕 9300그릇 선물

박기람 기자입력 : 2021-08-10 06:00
16년째 이어지고 있는 직원들과의 건강한 나눔

부영그룹 남양주 월산 영업소에서 부영그룹 직원들과 남양주 월산 1, 2차 경비 근로원들이 말복을 맞아 지급된 삼계탕을 들고 있다. [부영그룹 제공]



매년 복날이면 건설현장 전 근로자와 임직원들에게 육계를 선물해 온 부영그룹이 올해도 어김없이 삼계탕을 선물한다.

부영그룹은 현장근로자·관리소, 그룹 내 계열사 직원들은 물론 용역 직원들에게도 말복인 10일에 9300여 세트의 삼계탕을 지급한다. 부영그룹이 임직원과 근로자들에게 몸보신용 삼계탕을 지급한 것은 2006년부터 시작해 16년째 이어지고 있다.

부영그룹이 복날에 삼계탕을 선물하는 것은 여름철 더위에 지친 근로자들의 건강을 챙기기 위해서다. 폭염 속에서 일하는 건설현장 근로자들은 더위에 기력을 잃기 쉽다. 연일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뙤약볕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온종일 마스크를 쓰고 근무해야 하는 현장 근로자들에게 요즘 같은 날씨는 안전에 상당히 위협적이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지속적인 폭염과 코로나19로 힘든 현장 근로자들에게 한 그릇의 보양식이 작지만 든든한 힘이 됐으면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또한 부영그룹은 근로자 온열질환 및 안전사고 예방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현장에 생수(냉온수기), 얼음과 식염포도당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으며, 근로자의 휴식시간 보장을 위해 그늘막·차양막 등을 설치해 휴게공간을 확보하고 있다.

부영그룹은 근로자와 임직원을 위한 복지향상뿐만 아니라 사회공헌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교육·문화시설 기증, 장학사업, 성금기탁, 역사 알리기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활동에 아낌없이 투자하며 국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히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동안 기부한 금액만 8700억원(잠정)에 이르며 '국내 500대 기업 가운데 매출액 대비 기부금 1위 기업(2014년)'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