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2분기 매출 3368억원...역대 분기 최대 실적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8-05 12:07
영업이익 234억원...전년 동기 대비 70%↑
광반도체 전문기업 서울반도체가 모든 사업부 호실적을 기반으로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거뒀다.

서울반도체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 3368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25.6%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234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70.3% 늘었다. 

2분기에는 자동차 사업부가 전년 동기 대비 98% 증가하는 매출을 거둔 것을 비롯해 디스플레이, 일반 조명 등 모든 사업부에서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하며 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을 올렸다.

서울반도체 관계자는 “자동차 반도체 부족으로 전방 산업이 다소 위축됐으나 세계 최초 패키지가 필요 없는 강건 구조 와이캅(WICOP) 기술을 적용한 글로벌 자동차 양산 모델이 올해 102개를 넘어서는 등 구조적 성장기에 들어섰다”고 설명했다.

와이캅 기술은 와이어 본딩과 패키지를 사용하지 않고 작고 얇은 렌즈 구성에 용이하도록 설계됐다. 긴 수명과 열전도율이 우수한 특허기술로, 서울반도체에 따르면 TV 분야에서도 글로벌 수요의 20% 이상이 와이캅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서울반도체는 하반기 미니 발광다이오드(LED) 양산이 확대되고 조명, 자동차 전망 수치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해 상반기에 관련 투자를 진행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3분기 전년 동기 대비 3~9% 성장한 3400억~3600억원의 매출을 거둘 것이라는 전망치를 제시했다.
 

서울반도체 본사.[사진=서울반도체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