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DL 웃고, 현대-GS 울었다...해외서 희비 엇갈린 건설사들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8-05 18:00

[게티이미지뱅크]


주요 건설사들의 2분기 실적이 공개된 가운데 해외 성적이 희비를 가른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정비사업 활성화로 주택부문 실적은 대형사 모두 고르게 성장했지만 해외 프로젝트에서 두각을 나타낸 건설사들이 확실하게 선방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우건설과 DL이앤씨는 웃었고, 삼성물산, 현대건설, GS건설 등은 다소 부진한 실적을 보였다.

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주요 상장 건설사 5곳(현대건설·삼성물산·GS건설·대우건설·DL이앤씨)의 2분기 매출 총액은 13조403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3조3249억원)보다 1.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7880억원에서 8005억원으로 1.5% 증가했다.

실적 개선세가 가장 컸던 기업은 대우건설이다. 대우건설은 올 2분기 매출 2조2074억원, 영업이익 192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12.4%, 136.8% 증가했다. 당기순이익도 524억원에서 1390억원으로 1년 만에 165%나 급증했다.

대우건설은 주택, 플랜트, 토목 부문에서 고른 성적을 냈다. 주택부문 매출액이 1조409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0.9% 증가했고, 플랜트와 토목이 각각 2540억원, 3390억원으로 소폭(3~6%) 감소했다. 플랜트와 토목 매출액은 줄었지만 원가율이 개선되면서 총이익률은 1년 전보다 4.3%포인트 개선됐다. 이 회사는 올해도 주택부문에서 3만5000가구에 달하는 물량 공급을 계획하고 있다. 전년대비 약 10% 늘어난 수치다. 나이지리아 LNG, 이라크 항만 수주 등 대규모 해외 프로젝트 매출도 하반기부터 반영된다.

DL이앤씨는 2분기 매출액 1조9223억원, 영업이익 2290억원을 기록해 건설사 5곳 가운데 영업이익이 유일하게 2000억원을 넘어섰다. 주택, 토목, 플랜트 부문에서 고르게 실적이 증가했다. 하반기에는 주택부문에서 1만2300여 가구 착공, 토목은 8000억, 플랜트는 1조원 이상의 수주가 예정돼 6조원 이상의 수주고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는 게 업계 전망이다.

반면 현대건설, 삼성물산 건설부문, GS건설의 2분기 실적은 부진했다. 3곳 모두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현대건설은 2분기 매출액 4조3840억원, 영업이익 1410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3.6%, 36.6% 줄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도 2분기 매출액 2조8420억원, 영업이익 238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6%, 24% 감소했다. 같은 기간 GS건설은 매출액 2조2332억원, 영업이익 125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2.4%, 24.1%씩 하락했다.

특히 현대건설과 GS건설은 싱가포르 사우스 마리나 복합 개발사업에서 발생한 본드콜 비용 영향이 컸다. 본드콜은 건설사가 해외 공사에서 공기를 맞추지 못하는 등의 일이 일어났을 때 발주처가 계약이행보증금을 회수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로 인해 현대건설은 800억원, GS건설은 530억원의 손실을 반영했다.

다만, 증권업계에서는 3분기부터는 건설업계 호실적이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건설업은 이미 확보한 수주 잔고에 따라 매출이 발생하기 때문에 올 상반기 수주 실적을 봐야 하는데 현대건설 76조원, GS건설 45조원, DL이앤씨 21조원, 대우건설 40조원 등 대부분의 기업들이 이미 역대 최고 수준의 수주잔고를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상반기에는 정비사업장 지연, 건자재 수급, 폭염 등 날씨 영향 등으로 주택매출이 생각보다 저조해 매출액이 다소 둔화되는 흐름이 나타났다"면서 "다만 하반기부터 3기 신도시 등 토지와 신사업 개발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건설 수주환경 개선, 2022년 대선 등 예정된 대형 이벤트 이슈가 강해지기 때문에 수익창출 능력이 한 단계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