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2020] 남자 탁구, 단체전서 브라질 꺾고 4개 대회 연속 4강행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8-02 17:01
중국-프랑스 경기 승자와 4일 준결승전

1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탁구 남자 단체전 한국과 슬로베니아의 16강전. 4경기에서 장우진이 코줄을 상대로 승리하며 8강 진출을 확정 짓고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 남자 탁구가 단체전에서 올림픽 메달을 향해 거침없는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이상수(삼성생명), 정영식, 장우진(이상 미래에셋증권)으로 구성된 한국 남자 탁구 대표팀은 2일 오후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8강전에서 우고 칼데라노, 비토르 이시이, 구스타보 스보이가 나선 브라질에 3-0으로 이겼다.

한국은 중국-프랑스 경기 승자와 오는 4일 오후 2시 30분에 준결승을 치른다.

한국은 단체전이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2008년 베이징 대회부터 4개 대회 연속으로 남자 단체전 준결승에 오르는 기록을 세웠다.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동메달, 2012년 런던 대회에서 은메달을 따냈으나 지난 리우 대회에서는 4위에 그쳤던 남자 대표팀은 도쿄 대회에서 다시 한 번 메달에 도전한다.

세계랭킹 4위 한국은 6위 브라질을 상대로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줬다. 이상수-정영식조는 첫 번째 복식에서 이시이-스보이 조를 3-0(11-6 11-2 12-10)으로 30분 만에 제압했다. 특히 두 번째 게임에서는 2점만 내주며 상대를 압도했다.

슬로베니아와의 단체전 16강에서 단식 2경기를 모두 잡아낸 장우진은 8강에서 설욕전에 성공했다. 

개인 단식 16강전에서 자신에게 뼈아픈 패배를 안긴 칼데라노를 상대로 장우진은 3-0(11-6 11-8 12-10)으로 승리했다. 

정영식과 네 번째 올림픽에 참가한 스보이의 세 번째 단식은 팽팽하게 진행됐다.

정영식은 1-1 상황에서 맞이한 3게임에서 놀라운 집중력을 보여줬다.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펼친 정영식은 7-0까지 앞서가며, 경기 분위기를 완벽하게 가져왔다.

3게임 후 이두 부근에 통증을 느껴 치료를 받은 스보이는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네 번째 게임을 11-8로 따냈다.

5게임에서 정영식은 힘을 냈다. 5-3에서 구석을 찌르는 강력한 드라이브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정영식은 8-5까지 추격을 허용했지만, 흔들리지 않으며 11-7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정영식은 스보이를 3-2(11-6 8-11 11-4 8-11 11-7)로 꺾은 후 포효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