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윤석열, 깜냥 안 돼서 국민의 힘 입당…이명박·박근혜처럼 탈탈 털릴 것"

이재빈 기자입력 : 2021-07-31 20:37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추락하는 지지율을 막을 깜냥이 안 돼서"라고 일갈했다. 또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입당식에 불참한 것을 두고 "앞으로 국물도 없다는 뜻"이라며 "입당은 했으나 완주는 어려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31일 정치권에 따르면 정 의원은 지난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서 "(입당은) 추락하는 지지율을 자신의 깜냥으로는 막을 수 없다는 초조함을 발로"라며 "(윤 전 총장은) 침울한 감정상태에서의 결단이다. 의혹의 둑이 터지니 감당이 안 될 지경이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윤 전 총장의 입당은 반짝효과는 있겠지만 기대에는 못 미칠 것이다. 오픈발 금방 떨어질 것"이라며 "(입당은) 윤 전 총장이 야권의 군계일학에서 닭으로 강등된 것이다. 미미한 지지율 상승은 있을지 몰라도 뼈아픈 패착이 될 망할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악수로 평가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은) 이재명 지사를 압도적으로 이기는 여론을 형성해 단박해 국민의 힘을 흡수하고 싶었는데 그가 흡수된 셈"이라며 "(입당으로 인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의 입이 가지는 폭발력이 커졌다"고 내다봤다.

정계 선배로서의 조언도 남겼다. 그는 "윤 전 총장도 이제 정당인이 됐고 정치라는 정글에 내던져진 한마리의 배고픈 짐승이 된 것이다. 여기는 물고 물리는 비정한 세계"라며 "입당에도 홍 의원이 봐주는 일은 없을 것이다. 홍 의원의 입을 조심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재소 중인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례를 들며 윤 전 총장도 '검증공세'에 시달릴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정 의원은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경선 때를 보면 사생결단으로 서로를 탈탈 털었다"며 "이것이 두 전직 대통령이 감옥을 간 출발점이다. 윤 전 총장도 국민의힘에 의해 탈탈 털릴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윤 전 총장의 입당은) 천추의 한이 될 것이다. 그럼에도 이미 엎질러진 물"이라며 "결국 이러려고 조국 전 장관을 탈탈 털었나. 세상만사 자업자득이다. 몸 조심 해라"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