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B금융 제공]

JB금융지주가 올해 상반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2784억원을 시현했다. 반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의 실적이다.

27일 JB금융 공시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기준 당기순이익은 1461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59.2% 증가했다. ROE(자기자본이익률) 14.5%과 ROA(총자산이익률)은 1.07%를 기록했다. 1분기와 2분기 실적을 더한 누적 당기순익은 2784억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경영 효율성 지표인 영업이익경비율(CIR)은 42.8%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해 순이익 증가에 기여했다. 보통주자본비율(잠정)은 전년동기대비 0.14% 포인트 상승해 10.51%를 기록했고 BIS비율(잠정)은 13.46%로 집계됐다. 

건전성 지표인 고정이하여신비율은 전년동기대비 0.07% 포인트 개선된 0.65%, 연체율은 전년동기대비 0.05% 포인트 개선된 0.59%으로 나타났다. 대손비용률은 전년동기대비 0.15% 포인트 개선된 0.26%로 확인됐다다.

JB금융지주는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한 선제적 리스크관리 정책에 따라 자산 건전성 지표가 전반적으로 하향안정화 추세를 이어갔다"고 평가했다.

계열사 순익을 살펴보면 전북은행(별도기준)은 전년동기대비 32.6% 증가한 775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고 광주은행(별도기준)은 전년동기대비 20.8% 증가한 1037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

비은행 자회사 순이익 증가세도 두드러졌다. 특히 JB우리캐피탈(연결기준)은 전년동기대비 95.1% 증가한 107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며 그룹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 JB자산운용(별도기준)은 25억원의 순이익을 나타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