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며칠째 인근 대기...현지 기상 상황 계속 나빠"
  • 베트남 정부, '통보 없이 교민 화장' 유감 표명

지난 20일 오전 광주 동구 운림동 김홍빈과 희망만들기 사무실 계단참에 김홍빈 대장의 사진이 걸려있다. 김 대장은 장애 산악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하고 하산 과정에서 조난을 당했다. [사진=연합뉴스]

브로드피크에서 하산 도중 실종된 김홍빈 대장에 대한 수색이 강우 등 기상 상황으로 난항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파키스탄과 중국이 각 헬기 두 대를 대기시킨 상황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22일 관련 질의에 "현재 안타깝게도 파키스탄 육군 항공 구조대가 며칠째 계속 인근에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헬기 두 대를 포함해 (구조대가 출동이) 준비돼있는데 어제까지만 해도 현지에서 비가 많이 오고 기상 상황이 계속 나빠서 출동을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주파키스탄 한국대사관은 지난 19일 실종자가 속한 원정팀의 베이스캠프로부터 실종자가 하산하던 중 실종됐다는 연락을 접수했다.

이후 관할 공관인 주파키스탄 한국대사관 및 주중국 한국대사관은 파키스탄 및 중국 당국에 즉시 헬기 등 구조대 파견을 요청했다.

특히 헬기 파견 문제와 관련해서 파키스탄 측으로부터 기상 여건이 허락하는 대로 곧 이륙하겠다는 답변을 받는 등 양국으로부터 적극적인 협조 용의를 확보했다.

이후 중국 국경 쪽에서도 전문 등산대원과 의료진 등이 포함된 연합 구조팀이 사고 현장지역 인근에 도착해 '한국 등산 실종자 구조행동 전방지휘부'를 설치해 현재 운영 중이다.

이에 더해 구조대원 열 명 및 헬기 두 대를 대기시키는 등 수색 작업을 할 준비를 완료한 상황으로 전해졌다.

장애인 최초로 히말라야 14좌 완등에 성공한 '열 손가락 없는 산악인' 김 대장은 지난 18일 오후(현지시간) 카슈미르 북동부 카라코람산맥 제3 고봉인 브로드피크를 등정하고 하산 도중 크레바스에 빠진 뒤 구조 과정에서 추락하며 실종됐다.

한편 베트남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한국 교민을 유가족 등에 알리지 않고 화장한 데 대해 한국 정부에 유감을 표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베트남 측은 최근 정부 외교채널을 통해서 유가족 및 우리 공관에 대한 통보 없이 우리 국민의 시신이 화장된 데 대해 유감을 표하고 향후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며 "이와는 별도로 베트남 호찌민시 당국과 해당 병원장도 지난 20일 유가족들에게 애도 서한 및 사과 서한을 각각 전달했다"고 밝혔다.

앞서 베트남 호찌민 당국은 코로나19에 걸려 치료를 받다가 숨진 한국인 남성의 시신을 총영사관이나 한인회에 통보하지 않은 채 곧바로 화장했다. 이에 정부는 베트남 측에 재발 방지를 강력히 요청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전날 베트남에서 출발한 유해는 이날 한국에 도착했으며, 유족이 인천국제공항에서 직접 인수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