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엄정한 문책·재발방지책 요구
이재명 경기지사가 최근 논란이 된 일본 고위외교관의 망언에 대해 일본 정부에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이 지사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사태를 일으킨 당사자에 대해 엄정하게 문책하고, 정부 차원의 공식적인 사과와 재발방지책을 내놓길 바란다"며 일본 정부에 사과를 촉구했다. 

이 지사는 "주한 일본대사관 서열 2위인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가 차마 글로 옮기기도 민망한 성적 표현을 해가며 문재인 대통령님을 비하했다"며 "눈과 귀를 의심케 할 정도로 충격적이고 몰상식한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개인 관계도 아닌 외교 관계에서 상대국 정상을 이런 식으로 모욕하는 사례는 없다"며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가 이 발언에 대해 '부적절하며 매우 유감'이라고 했지만, 그 정도로 덮어질 사안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일본 정부와 정치인들의 반복되는 망언이 한·일 관계를 망치는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며 "이번 사태를 일으킨 당사자에 대해 엄정하게 문책하고, 정부 차원의 공식적인 사과와 재발방지책을 내놓길 바란다"고 했다.

앞서 JTBC는 지난 15일 주한 일본대사관의 수뇌부인 고위 관계자와 오찬 면담을 한 자리에서 "이 자리에 나온 관계자가 양국관계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행보를 평가하다 입에 담기 힘든 표현을 썼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화면에 주한 일본대사관 고위 관계자의 발언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마스터베이션을 하고 있다"라는 문구를 표시했다.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한 질의를 하자 "일본 정부는 한국이 생각하는 것만큼 두 나라 관계에 신경을 쓸 여유가 없다"며 이 같은 발언을 했다는 것이다.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소마 공사의 이번 발언은 간담 중 발언이라 하더라도 외교관으로서 지극히 부적절하며 매우 유감"이라며 "소마 공사에게 엄중히 주의를 주었다"고 전했다. 

또한 "즉시 소마 공사에게 확인한 바에 따르면 대화 중에서 보도와 같은 표현을 사용한 것을 사실"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것은 결코 문재인 대통령님에 대한 발언이 아니었으며 소마 공사가 간담 상대인 기자님에게 그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하고 철회했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도 이날 이와 관련해 주한 일본대사관에 엄중 항의했다.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이날 오전 아이보시 대사에게 주한 일본대사관 고위관계자가 국내 언론인과의 면담 시 우리 정상의 한·일 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을 크게 폄훼하는 비외교적이고 무례한 발언을 한 데 대해 엄중히 항의했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유대길 기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