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렌터카의 고객 가치 증대 노력이 성과를 내고 있다.

SK렌터카는 ‘2021 국가서비스대상’ 렌터카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국가서비스대상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사단법인 산업정책연구원(IPS)에서 △서비스 가치 △고객 만족 △마케팅·커뮤니케이션 등을 평가해 우수 서비스를 발표하는 상이다.

SK렌터카가 높은 평가를 받은 것은 렌터카 업계에 고객 트렌드를 반영한 최초와 최고의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출시해 업계를 선도한 덕분이다.

실제 SK렌터카는 지난 3월 환경부 주관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 캠페인에 동참하며 2030년까지 보유중인 전 렌털 차량을 100% 친환경 자동차로 전환할 것을 공언했다.

이를 위해 올해 2월 창사 이래 처음으로 발행한 녹색채권 980억원을 포함, 총 1700억원을 친환경 전기차 구매에 사용 중이다.

지난 6월에는 제주도 내 국내 최대 규모 전기차 전용 단지 조성 선포식도 가졌다. 제주도청, 한국전력, 현대자동차, 기아, 테슬라코리아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2025년까지 전기차 3000대를 도입하고 이를 동시 충전 가능한 7200kW 급 충전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406억원을 투자해 내년 9월까지 제주에 친환경 공법을 적용한 건물과 유관 설비를 구축하고, 자동차와 사람이 함께 충전·휴식 가능한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향후 연간 이산화탄소 1만t, 대기오염물질 40t, 폐오일 4만4000리터를 절감한다. ‘탄소 없는 섬(CFI) 2030’ 제주 만들기에 동참하는 것은 물론, SK그룹이 추진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실천의 밀도를 높여갈 방침이다.

SK렌터카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 가치를 더욱 높이기 위해 다양한 업계 트렌드를 반영한 혁신적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SK렌터카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