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GM) 노동조합이 쟁의권 확보를 위해 진행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 조합원 76.5%가 찬성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1∼5일 전체 조합원 7635명을 대상으로 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5841명이 찬성해 찬성률 76.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번 쟁의행위 찬반투표에는 전체 조합원 가운데 6613명이 참여해 86.6%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투표권이 있는 조합원 수 대비 찬성률이 50%를 넘기면서 노조는 쟁의권 확보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

노조는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조정도 신청할 예정이다. 중노위가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릴 경우 노조는 합법적으로 파업을 할 수 있게 된다.

한국GM 노조는 지난 5월 27일부터 회사 측과 9차례 교섭을 진행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이 지난 4월 21일 충남 보령공장을 방문, 임직원과 생산 및 품질 검수라인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한국지엠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