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초대석] 최장원 한화자산운용 FI본부장 "ESG채권 발행 확산 지속…투자수익도 ESG채권형이 두드러질 것"

문지훈 기자입력 : 2021-06-24 00:10

최장원 한화자산운용 FI본부장[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최장원 한화자산운용 FI사업본부장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국내외 경제계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기업의 자금조달과 투자 방식이 채권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했다.

ESG채권은 친환경 산업이나 공공성을 띤 사업에 투자하기 위한 목적으로 발행하는 채권을 뜻한다.

최장원 본부장은 현재 ESG채권 발행 추세가 환경(E)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점차 사회적 책임(S) 관련 채권 발행 등으로 확산해 전체 발행 규모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지금까지는 그린본드를 중심으로 발행됐지만 앞으로는 조금 더 포괄적인 환경에 대한 채권도 늘고 S에 대한 ESG채권도 발행될 것"이라며 "ESG채권이 발행 금리도 1~3bp(1bp=0.01%포인트) 낮게 발행되고 있어 기업으로서도 조달 금리를 낮출 수 있어 발행 확산 시도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이후 ESG에 대한 관심이 투자 시장에서 열기를 띠면서 수익률에 대한 관심도 급격히 늘어나는 추세다. ESG채권을 편입한 펀드와 일반 채권형 펀드의 상대 수익률을 비롯해 추가 수익에 대한 관심 등이다.

최 본부장은 "ESG채권이 다른 채권보다 1~3bp 낮은 금리로 발행되고 있어 유통 시장에서도 자연스럽게 이 같은 흐름을 따라갈 것"이라며 "때문에 같은 발행사의 채권이어도 일반 채권과 ESG채권의 가격 결정(프라이싱)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적으로는 펀드 수익률에도 영향을 끼칠 텐데 현재 채권형 펀드 상품 중 ESG채권 비중이 다소 낮은 상황"이라며 "시간이 지나 ESG채권이 대세가 된다면 일반 채권형 펀드와 ESG 채권형 펀드의 수익률은 분명히 구분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 본부장은 이 같은 차이가 나타나기까지 3~4년의 세월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존에 발행됐던 채권의 만기가 돌아오고 새로운 채권이 발행되는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그는 "채권 재발행 시 어느 기업은 ESG채권 발행으로 추세를 따라가고 어느 기업은 기존의 전통적인 채권 발행 방식을 고수할 텐데 그 과정에서 격차가 나타날 것"이라며 "향후 발행되는 ESG채권 규모를 비롯해 프라이싱에 따라 또 다른 ESG채권 발행에도 영향을 줄 것이기 때문에 약 3년 이후를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ESG 관련 주식형 펀드에 쏠려 있는 관심도 점차 채권형 펀드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 본부장은 "ESG가 환경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에 주목해 지속 가능한 경영을 목적으로 하는 만큼 장기 투자에 적합한 채권으로 무게중심이 더 이동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