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달 만에 마주앉았지만...한·일 외교국장급 협의 '평행선' 여전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6-21 22:10
한국 측, 징용·위안부 피해자 관련 정부 입장 설명 후나코시 日 아시아대양주 국장도 정부 입장 설명

이상렬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이 지난 4월 1일 일본 도쿄 시내 한 호텔에서 한·일 외교당국 간 국장급 회의를 마친 뒤 오찬장으로 이동하며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이 국장은 이날 오전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진행한 5개월 만의 한·일 국장급 대면 협의에서 징용·위안부 판결 등 현안을 놓고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한·일 외교국장이 두 달 만에 마주앉았지만, 양국 갈등 현안에 대한 각국의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하는 데 그쳤다.

다만 양측은 한·일 관계 발전이 역내는 물론, 전 세계 평화와 안전, 번영에 중요하다는 데 대해서는 공감대를 이뤘다.

21일 외교부에 따르면 이상렬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협의를 하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국장은 이날 협의에서 일제강점기 징용 및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재차 설명하는 한편, 피해자와 지원단체 등으로부터 의견을 청취했음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성의를 보이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일 오후 국무조정실 주도로 외교부 제1차관과 여성가족부 차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위안부 문제 관련 '민관 협의회의'를 최초로 개최한 바 있다. 이 국장은 또 최근 징용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와 이춘식 할아버지,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를 각각 찾아 의견을 수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 국장은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발생 오염수(처리수) 처리 문제, 일본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에 대한 한국 측의 엄중한 인식과 우려를 전달했다.

후나코시 국장도 일본 정부 입장을 설명했다.

양 국장은 한·일 관계의 안정적·미래지향적 발전이 동북아는 물론 세계의 평화, 안정 및 번영에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으며, 한·일 간 각종 현안과 관련해 이전에 합의한 바와 같이 앞으로도 양 외교당국이 계속해서 긴밀히 소통하고 협의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외교부는 부연했다.

이날 협의는 한·일이 최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양국 정상회담이 끝내 불발된 배경을 둘러싸고 공방을 벌인 끝에 성사돼 눈길을 끌었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일 외교 당국은 지난 11~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계기에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간 첫 대면 협의를 열기로 사전에 합의했지만, 일본 측은 한국의 '동해 영토 수호훈련'을 이유로 들어 회담 개최를 막판에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이와 관련, 일본 정부는 즉각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히며, 양국 외교 당국 간 물밑 협의가 한국 정부에 의해 일방적으로 공개된 데 대해 불쾌감을 표했다.

이에 더해 한국 정부가 일본 측에 내달 도쿄(東京)올림픽을 계기로 문 대통령의 방일 의사를 타진했다는 일본의 언론 보도가 이어졌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확인해줄 사항이 없다"며 일축하면서, 양국 간 진실공방이 이어졌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