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1년 만에 4배 '껑충'…LH재산보험 입찰 담합 보험사 조사

김형석 기자입력 : 2021-06-21 16:49
KB손보·현대해상 등 6개 손보사 사업 따내…입찰 탈락한 삼성화재는 재보험 수주
공정거래위원회가 1년 만에 4배 이상 오른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재산보험 입찰과 관련해 보험사들이 가격을 담합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21일 보험업계 등에 따르면 공정위는 지난 2018년 LH가 발주한 '임대주택 등 재산종합보험가입' 용역 입찰에 참여한 보험사들이 가격을 담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보험사들에 대한 현장 조사를 진행했다. 공정위는 또 컨소시엄에서 배제된 흥국화재도 최근까지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산보험은 임대주택과 부속 건물들이 화재·폭발·풍수해 등 재해로 피해를 보거나 어린이 놀이시설에서 사고가 났을 경우 보상하는 보험이다.

앞서 KB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 DB손해보험, 현대해상, MG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등 6개사 컨소시엄은 삼성화재를 제치고 LH재산보험을 수주했다.

LH 전자조달 시스템에 따르면 2018년 임대주택 등 재산종합보험 가입 용역 입찰에서 컨소시엄은 153억9000만원을 써내 낙찰받았다. 삼성화재는 컨소시엄보다 높은 163억2000만원을 제시해 탈락했지만, 대신 재보험을 수주했다. 6개 보험사 컨소시엄과 삼성화재가 제시한 금액은 모두 직전년도 낙찰액(35억9000만원)보다 4배 이상 비싼 금액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