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전기·수소차 보급목표 초과 달성...르노삼성만 미달

임애신 기자입력 : 2021-06-17 12:00
10개 저공해차 보급목표제 대상기업, 32만8330대 보급 지난해 목표 보급 대수 22만4047대 대비 7% 상회 전기·수소차 확대 위해 올해 무공해차 보급목표 4~10% 신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지난해 전기·수소차 수요가 늘며 정부의 저공해차 보급 목표치를 상회했다. 판매된 10대 중 7대는 현대차·기아였다. 반면, 10개 회사 중 르노삼성만 유일하게 판매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17일 저공해차 보급목표제도 대상 기업의 2020년 보급 실적 조사 결과를 처음으로 발표했다. 조사 대상 기업은 최근 3년간 승용·승합차 연평균 판매 수량이 4500대 이상인 자동차 판매자다.

환경부는 2005년부터 수도권 지역에서 시행하던 저공해차 보급목표제도를 지난해 전국으로 확대했다. 저공해차는 전기·수소차, 하이브리드차와 저공해차 배출허용기준에 맞는 액화석유가스(LPG)·휘발유차 등을 뜻한다.  

2020년 저공해차 보급목표제 대상 기업 10개사는 환산실적 기준으로 총 32만8330대를 보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판매 수량을 단순 합산한 것이 아니라 △1종 1.2∼3.0점 △2종 0.6∼1.2점 △3종 0.6점 등 차종별 환산 점수를 적용해 계산한 것이다.

지난해 보급 목표는 2016~2018년간 연평균 판매량의 15%인 22만4047대였다. 지난해 판매된 저공해차는 22% 수준으로 당초 목표보다 7%포인트 더 많았다.

대상 기업 10개사 중 유일하게 르노삼성만 보급 목표(1만5609대)를 달성하지 못했다. 신규 차량 출시가 지연되고 판매가 부진해 5227대 보급에 그쳤다.

지난해 가장 많은 저공해차를 판매한 곳은 현대차로 15만7238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체의 47.9%에 달한다. 현대차 다음으로 많은 곳은 기아(8만116대)다. 기아까지 더하면 보급 대수 비중은 72.3%까지 올라간다.

현대차·기아에 이어 BMW(2만727대), 쌍용(1만9622대), 한국지엠(1만9601대), 도요타(1만838대), 벤츠(1만282대) 순으로 판매가 많았다.

차종별 분포는 1종 전기·수소차가 6만7000대(4.5%), 2종 하이브리드차가 11만4000대(7.6%), 3종 LPG·휘발유차가 14만8000대(9.9%)를 차지했다.

환경부는 자동차 판매사의 저공해차 보급을 늘리기 위해 2021년 18%, 2022년 20%로 목표를 단계적으로 상향한다. 또 무공해차(전기‧수소차) 보급 목표를 신설해 판매 규모에 따라 2021년 4~10%, 2022년 8~12%의 차등 목표를 부과할 계획이다.

환경부 조사 결과, 올해 10개사는 환산실적 기준으로 저공해차 44만8000여대(31%), 무공해차 20만3000여대(14%)를 각각 보급할 계획이다.

지난해 12월 대기환경보전법 개정에 따라 오는 2023년부터 보급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기업은 기여금을 내야 한다. 기여금의 구체적 수준과 부과 방안은 관계부처, 업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작업반의 논의를 거쳐 하반기 중 마련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상 기업이 보급 목표 달성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보급 실적의 이월, 거래, 외부사업(충전소 설치 등) 인정 등 유연성 확보 방안도 함께 도입한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올해 무공해차 보급 목표가 신설됨에 따라 저공해차 보급목표제도가 수송 부문 탄소중립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합리적인 제도 이행 방안을 마련하고 저공해차 보급목표제가 안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저공해차 보급 목표 대상 기업 2020년 보급 실적 [자료=환경부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