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렌터카, 제주 전기차 전용 단지 구축에 406억원 투자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6-14 17:18
2025년 전기차 3000대 충전 가능 설비 구축 계획
SK렌터카가 제주도 내 전기차 전용 단지 구축에 속도를 낸다. 

SK렌터카는 14일 이사회를 열고 제주도 내 국내 최대 규모의 전기차 전용 단지 구축을 위해 약 406억원을 투자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SK렌터카는 지난 4월 한국전력과 전기차 3000대를 충전할 수 있는 7200kW급 충전 설비를 구축하기로 업무협약(MOU)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투자로 2022년 9월까지는 유관 건축물과 시설 구축을 진행하고, 2025년까지는 전용 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SK렌터카는 전용 단지 조성 후 단기 렌터카 이용객 약 130만명을 대상으로 다양한 전기차 렌털과 체험·충전 등 풍부한 전기차 이용 경험을 제공한다. 또한 '탄소 없는 섬 제주' 만들기에도 적극 동참한다는 방침이다. 

SK렌터카 관계자는 "친환경 전기차 시장 성장세에 발맞춰 국내 전기차 렌털 시장을 선도하고, SK그룹이 강조하는 실질적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투자를 결정했다"며 "이번 투자가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에도 기여하고 전 국민적 전기차 전환의 기폭제 역할을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SK렌터카는 이번 이사회 투자 안건 상정에 앞서 지난 8일 사내 ESG 위원회에서 같은 건에 대한 사전 논의를 거쳤다. 올해 초 ESG 위원회를 설치한 후 처음 개최한 회의다.

 

[사진=SK렌터카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