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전현희, 국민의힘만 정치적 조사 하겠단 것인가”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6-14 16:12
“청와대 비서관 이상, 정부 장차관 인사 부동산 감사원 직무감찰 해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4일 국민권익위원회의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와 관련, 국민의힘 의원 대상 조사엔 직무회피를 하지 않겠다고 한 전현희 권익위원장을 향해 “국민의힘에 대해선 중립성을 지키지 않고 예외적으로 정치적 조사를 하겠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에 대해 권익위 스스로 불공정과 불신을 키우고 있다. 전 위원장은 민주당은 물론 비교섭단체 5개 정당에 대해서도 정치적 중립성 확보를 위해 직무회피를 신청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전 위원장은 민주당 소속으로 재선 의원을 지냈다. 

김 원내대표는 “특정 정당 의원 출신으로 당연한 조치고 예외 없이 적용돼야 할 원칙이다. 또 지난 11일 우리 당이 권익위를 찾아가 서류를 접수할 때 단장은 국민의힘 의원 조사에서도 전 위원장이 당연히 직무회피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그런데 느닷없이 어제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과는 직무 관련성이 없고 회피대상이 아니라는 전혀 상반된 입장을 내놨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렇게 해서 나온 결과를 과연 신뢰할 수 있겠느냐. 권익위는 전 위원장은 물론 캠프 출신 부위원장을 즉각 배제해야 마땅하다”며 “권익위는 물적으로, 질적으로 공정성을 담보해야 할 책임이 있다. 민주당 의원 180명 전수조사에 석 달이 소요된 만큼, 우리 당에 대해서도 더 빠른 기간 내에 결론을 내려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아울러 청와대 비서관급 인사, 정부 장·차관급 인사의 부동산과 관련, 감사원의 전수조사를 해야한다는 입장도 내놨다.

그는 “(이들은) 감사원의 직무감찰 대상이다. 당연히 객관적인 전수조사에 응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했다. 또 “재보궐선거 전 LH특검 국정조사를 하기로 국민께 약속한 게 있다”며 “국회의원 전수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특검과 국조를 미룰 명분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세종시 공무원 특별공급 논란에 대해서도 “특검과 국조를 당장 실시해야 한다”며 “국민은 대한민국이 공무원 특권 공화국이냐 분노하고 있다. 유야무야 넘어갈 일이 아니다”며 “국민적 의혹을 풀어드리고 위법이 있으면 엄정한 법의 심판을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민주당은 비겁하게 뒤로 숨지 말고 적극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