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마크롱과 ‘깜짝 회담’…“반도체·전기차 등 협력체 강화 기대”

콘월(영국)=공동취재단·서울=김봉철 기자입력 : 2021-06-13 21:48
G7 정상회의서 조우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기후변화 및 환경'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3세션에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카리스베이 정상회담 라운지에서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약식회담’을 가졌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 콘월을 방문 중인 두 정상은 코로나19 방역 및 경제상황을 공유했으며, 마크롱 대통령은 한국의 빠른 경제회복을 높이 평가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한국과 핵심기술 분야 협력 강화를 적극 희망한다”면서 “특히, 반도체, 전기차 등 첨단 핵심기술 분야와 보건,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의 한국-프랑스 협력체 강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국 역시 한-프랑스 또는 한-EU차원에서 해당 분야 협력 강화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문화·교육 분야 협력이 양국관계를 지탱해주는 중요 축”이라고 강조했고, 문 대통령은 “디지털, 그린 전환이 진행되는 만큼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관련 인력양성을 위한 협력 강화를 기대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의 싱가포르 선언 인정을 포함한 한·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남·북, 북·미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를 언급했으며,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재표명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