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이 보행자 충돌위험 알림” LG전자, ‘Soft V2X’ 첫 선

석유선 기자입력 : 2021-06-10 09:00
위험 감지 시 화면·소리·진동 등 경고...어린이 모드도 있어 C-ITS와 연동...앱 설치 않은 사람·차량 충돌위험도 감지
보행자가 길을 걸을 때 사각지대나 돌발 상황에서 마주하게 되는 충돌위험을 감지하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앱)이 탄생했다.

LG전자는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개발중인 스마트폰 솔루션 ‘Soft V2X(V2X는 Vehicle to Everything의 약자이며 차량과 모든 개체 간의 통신을 의미함)’를 10일 일반에 처음 공개했다.

이 솔루션은 이날부터 오는 12일까지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리는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SSME 2021)’에서 공식 선보인다.
 

LG전자가 개발한 보행자 안전 모바일 앱 Soft V2X 개념도 [사진=LG전자 제공]




◆스마트폰 하나면 차량-이륜차·차량-차량 충돌위험 알려줘

Soft V2X는 차량과 보행자 사이는 물론 차량과 이륜차 간, 차량과 차량 간 충돌위험을 스마트폰으로 사전에 알려줘 교통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 별도의 전용 단말을 이용하는 기존 V2X와 달리 이 앱은 스마트폰만 있으면 된다.

Soft V2X 전용 모바일앱은 사용자들의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현재 위치, 이동 방향, 속도 등을 실시간으로 클라우드에 전송한다. 클라우드는 전달받은 정보 가운데 사용자들의 주변 정보를 선별해 다시 사용자들에게 보내준다. 앱은 클라우드로부터 받은 여러 정보를 분석해 사용자의 충돌위험을 감지한 경우 스마트폰에 화면, 소리, 진동 등으로 경고메시지를 보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예컨대 Soft V2X 전용 모바일앱은 보행자와 차량이 서로 부딪힐 위험에 있으면 보행자와 운전자의 스마트폰에 ‘차량 충돌위험’, ‘보행자 충돌위험’ 등과 같은 경고 메시지를 띄워주며 주의를 기울이게 한다.

클라우드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과 연동해 차량 운행, 도로 상황, 교통 신호 등에 대한 정보를 받을 수 있다. 이 정보는 앱 사용자에게 전송돼 실시간 위험도를 분석하는 데 사용된다.

◆전용 앱을 설치하지 않은 보행자나 운전자 안전도 책임져

Soft V2X 사용자는 스마트폰에 모바일앱을 설치하지 않은 보행자나 차량과의 충돌위험도 감지할 수 있다.

이 기술은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 CCTV를 활용한다. CCTV는 보행자와 차량을 확인해 위치, 이동 방향, 속도 등을 계산하고 해당 정보를 클라우드로 전송한다. 클라우드는 Soft V2X 앱 사용자에게 이 정보를 전달하고 앱은 위험한 상황을 예측하면 사용자에게 즉시 알려준다.

또 LG전자는 신호등과 같은 교통 시설물에 부착돼 기존 V2X 단말과 도로 교통정보를 교환하던 통신시설(RSU, Road Side Unit)의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스마트 RSU도 선보였다. 스마트 RSU는 기존 V2X 단말을 장착한 차량과 Soft V2X 사용자 사이에서 정보를 중개한다.
 

LG전자가 개발한 스마트폰 솔루션 'Soft V2X'의 전용 모바일앱은 차량과 보행자의 충돌위험을 감지한 경우 운전자와 보행자의 스마트폰에 ‘보행자 충돌위험’(왼쪽), ‘차량 충돌위험’(오른쪽)과 같은 경고메시지를 띄워준다. [사진=LG전자 제공]



◆어린이 등 사각지대와 돌발 상황에도 유용

Soft V2X는 주·정차 차량에 가려진 어린이, 큰 차량에 가려 보이지 않는 자전거, 갑자기 튀어나온 킥보드 등을 쉽게 확인하기 어려운 사각지대나 돌발상황은 물론 야간이나 악천후 상황에서 사고 예방에 유용하다.

이는 어린이 모드로 가능한데, 앱 사용자들에게 주변에 어린이 보행자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며 스쿨존 진입, 스쿨버스 주정차 등에 대한 알림 기능도 있다.

LG전자는 Soft V2X 사용자가 늘어날수록 더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기에 우선은 사용자 확대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올해는 Soft V2X의 상용화에 앞서 각종 실증사업을 추진하고 플랫폼 회사와의 파트너십을 확대할 예정이다.

박일평 LG전자 CTO는 “스마트폰만 있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Soft V2X 기술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혁신적으로 이끌고 고객에게 안전한 교통환경을 제공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가 주최하고 티머니가 주관하는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는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하는 각 분야의 기업들이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며 미래 교통비전을 제시한다. 올해 주제는 ‘모빌리티 혁신이 만드는 더 스마트한 도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