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이산가족 화상상봉장 설치 등 남북협력 지원"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6-04 09:56
"미주 한인 가족의 비극적 헤어짐에 우려"

남북 이산가족 실태조사가 진행 중인 지난달 2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에서 직원들이 관련 민원 전화를 받고 있다. 실태조사는 '남북 이산가족 생사 확인 및 교류 촉진에 관한 법률'에 의해 5년마다 실시되며 올해가 2011년과 2016년에 이어 세 번째다. 조사는 통일부가 대한적십자사(한적)에 위탁하고, 한적이 전문 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를 통해 수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이산가족 화상상봉장 설치 등 한국 정부의 대북사업계획에 대해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4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3일(현지시간) 이산가족 화상상봉장 설치와 관련한 질의에 "미국은 남북 협력을 지원하고, 한·미 동맹국과의 긴밀한 협력은 미국의 대북 전략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국무부는 또 "미국은 북한에 있는 미주 한인 가족의 비극적인 헤어짐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전날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전국 7곳에 이산가족 화상상봉장을 추가로 설치하는 데 남북협력기금 11억8000만원을 지원하기로 심의·의결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1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회담하고 공동성명을 발표, 남북 대화와 협력에 지지를 표명하면서 이산가족 상봉 추진을 지원하기로 뜻을 모은 바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